‘탈코르셋’ 여파 ... 여성 삶의 질 높여주는 ‘간증템’ 주목
‘탈코르셋’ 여파 ... 여성 삶의 질 높여주는 ‘간증템’ 주목
  • 임도이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8.05.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옷, 화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해방운동 .... 건강과 편안함 추구

[뷰티코리아뉴스]  외화 사상 최단 기간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있는 영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개봉 초기 여성 히어로의 복장에 대한 배우들의 발언이 화제를 모았는데. 스칼렛 위치 역을 맡은 배우 엘리자베스 올슨은 한 패션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서 가슴골을 드러낸 히어로는 나 뿐이다. 스칼렛 위치의 선정적인 의상은 결코 여성을 대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맨티스 역의 폼 클레멘티에프 역시 “맨티스는 외계인임에도 불구하고 17세기 여성처럼 코르셋을 입어야한다”며 캐릭터를 상징하지 못하는 여성 히어로의 의상에 대해 꼬집었다.

페미니즘이 사회적으로 대두되면서 여성을 억압하던 가부장적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려는 ‘탈코르셋’ 움직임이 새로운 소비 흐름을 만들고 있다. 어벤져스의 여성 히어로들이 그간 당연시되었던 복장에 반기를 든 것과 같이 ‘탈코르셋’ 흐름은 옷과 화장, 헤어스타일 등 외적인 부분에서부터 행동방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여성들은 타인의 시선보다 스스로의 편안함을 추구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가슴해방 ‘브라렛’ 질염탈출 ‘와이드팬츠’

#. ‘탈코르셋’의 가장 대표적 사례는 브래지어로부터의 해방이다. 브래지어는 가슴 주변의 림프선을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하고 심한 경우 유방암의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여성들은 일종의 격식처럼 착용해왔다. 최근 SNS를 통해 대세 속옷으로 떠오른 ‘브라렛(Bralette)’은 브래지어가 불편하지만 ‘노브라’에는 선뜻 도전하기 어려운 여성을 위한 아이템. 가슴을 압박하는 와이어나 패드가 없고 신축성이 뛰어난 소재로 만들어져 편안하며, 레이스를 활용한 다양한 디자인으로 스타일까지 챙길 수 있다.

 

홑겹 브라의 일종인 브라렛은 ‘브라의 신세계’로 불리며 편안함을 추구하는 여성들에게 주목 받고 있다.

#. 다리 라인을 강조하기 위해 몸을 조이던 스키니 팬츠나 레깅스 또한 통이 넓은 ‘와이드 팬츠’로 대체되는 추세다. G마켓에 따르면 올 초 여성 의류 카테고리의 스키니 팬츠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반면, 와이드 팬츠 판매량은 79% 급증했다. 여성 회원들이 다수 활동하는 커뮤니티에는 와이드팬츠를 입기 시작한 후 질염이나 방광염,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사라졌다는 ‘간증글’들이 넘쳐난다. 이러한 패션 흐름은 남에게 보여지는 모습보다는 스스로의 편안함과 건강을 더 중시하는 여성 가치관의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질의 삶’ 향상 유기농생리대

#. 나를 위한 아낌없는 투자 역시 ‘탈코르셋’의 한 형태다. 생리대를 구매할 때 저렴한 가격보다는 내 몸에 안전한 성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여성들이 늘어난 점도 주목할만한 흐름. 특히, 작년 불거진 생리대 속 유해성분 논란 이후에는 유기농 면 생리대나 탐폰, 생리컵 등 시중 생리대를 대체할만한 제품에 관심이 높아졌다.

생리대 파동 당시 ‘생리대 속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인체 위해성은 낮다’는 식약처의 발표에도 여성들은 스스로 생리대의 성분을 꼼꼼히 분석해 안전한 생리대 리스트를 만들고 SNS와 커뮤니티 등에 이를 공유했다. 콜만 역시 당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던 브랜드로 입고와 동시에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커버부터 흡수체까지 100% 유기농 면을 사용한 생리대는 국내에서 콜만이 유일하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콜만 생리대는 국제 유기농 섬유 기준 협회(GOTS) 인증을 받은 100% 유기농 순면 커버로 착용감이 부드러우며 생리대 착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피부 트러블 방지에 도움을 준다. 과도한 흡수력으로 생리통을 가중시키고 질건조증을 유발하는 고분자흡수체(SAP) 대신 유기농 순면 흡수체를 사용해 유해성분 걱정이 없으며 통기성 또한 뛰어나다. 말 그대로 ‘삶의 질’ 뿐 아니라 ‘질의 삶’까지 향상시켜주는 간증템인 셈.

 

꾸밈노동 벗어나기 & 파운데이션 프리

#. 화장은 여성에게만 씌워진 사회적 코르셋일 수 있다. 최근에는 메이크업이나 헤어 스타일링에 드는 번거로움을 ‘꾸밈노동’이라 부르며, 노메이크업을 생활화하는 여성들도 많아졌다. 각종 커뮤니티에는 “아침에 화장을 안 했을 뿐인데 삶의 질이 올라갔다”, “파운데이션 프리를 실천한 후로 피부가 좋아졌다”는 등의 후기가 줄을 잇고, 국내외 유명 셀럽 역시 민낯으로 공식석상에 오르는 등 노메이크업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얼마 전, MBC의 한 여성 아나운서가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해 이슈가 됐다. 뉴스 진행자가 안경을 쓰면 안 된다는 규제는 없지만 여성 앵커가 안경을 쓰는 것은 암묵적으로 금기시 되어왔던 터.

해당 아나운서는 “매일 렌즈를 끼느라 눈이 아파 안경을 착용한 것 뿐이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던 관행에 물음표를 던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런저런 논란을 떠나 ‘탈코르셋’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사회적 변혁이 됐다. 편안함과 건강을 추구하고자하는 욕구는 어쩌면 성별에 관계 없이 누구에게나 주어진 동등한 권리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