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코르셋, 60조 중국 언더웨어 시장 공략
엠코르셋, 60조 중국 언더웨어 시장 공략
  • 임도이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8.10.1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글로벌 언더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대표 김계현)이 중국 현지 1위 온라인 벤더인 바오준(Baozun, 나스닥: BZUN)과 손잡고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중국 언더웨어 시장은 정해진 강호 없이 시장선점을 노리는 많은 브랜드들이 경쟁하고 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의 B2C몰 티몰(Tmall)에 입점된 언더웨어 브랜드만 해도 5000개가 넘는다. 그나마 상위권을 차지하는 ‘Aimer’, ‘Maniform’, ‘GAINREEL’ 등의 중국 로컬브랜드들도 시장에서 점유율 5% 미만에 그치고 있다. 때문에 60조원에 이르는 거대한 중국 언더웨어 시장은 외국 문화에 익숙한 젊은 층을 대상으로 글로벌 브랜드가 보다 주도적으로 새롭게 확대할 시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엠코르셋은 온라인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알리바바의 최대 협력사이자 온라인 벤더 바오준과 독점 파트너십을 맺고 중국 언더웨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각오다. 2016년 원더브라를 티몰(Tmall)에 입점시킬 때부터 함께 해왔던 파트너사 바오준과 계약을 연장하며 언더웨어 부분 독점 파트너로서 함께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협약했다.

엠코르셋은 바오준과의 독점계약을 바탕으로 원더브라에 이어 플레이텍스, 저스트 마이 사이즈 등 대형 글로벌 브랜드를 새롭게 전개하며 더욱 적극적으로 중국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

이 회사는 오는 11월 11일 중국 최대 쇼핑 특수인 광군절을 앞두고 바오준과 함께 역대 최대 규모의 원더브라 프로모션도 준비중이다.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베스트 상품 위주의 프로모션을 기획하고, 프로모션을 알리기 위한 광고, 마케팅에 대대적인 투자를 통해 중국법인 설립 이래 사상 최대 실적을 내놓겠다는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