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퍼시픽그룹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전시관 운영
모레퍼시픽그룹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전시관 운영
11월 5일부터 10일까지 ... "아시안 뷰티의 가치 전하고 싶어"
  • 이슬기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8.11.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아모레퍼시픽그룹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줄은 선 모습.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아모레퍼시픽그룹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줄은 선 모습.

[뷰티코리아뉴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가해 ‘아시안 뷰티를 선도하는 혁신’이라는 주제의 전시관을 운영한다.

11월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 국가전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CIIE)'는 중국 상무부와 상하이 정부 주최로 개최되는 대형 국제 박람회다.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130개국 3000여개 기업과 약 15만명의 바이어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박람회에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중국에서도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헤라, 려의 5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3D 프린팅 기술을 응용한 맞춤형 마스크 및 세계 최초의 쿠션 개발 스토리 등을 통해 아시아의 지혜와 혁신적인 기술이 어우러진 ‘아시안 뷰티’의 정수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A MORE Beautiful World“라는 비전 아래 여성, 문화, 자연생태의 3대 축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소개한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는 “이번 박람회가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한층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아모레퍼시픽만의 특이성을 갖춘 브랜드와 제품으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아시안 뷰티’의 가치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