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생활용품 ‘점자스티커’ 공동보급 업무협약 체결
LG생활건강, 생활용품 ‘점자스티커’ 공동보급 업무협약 체결
샴푸 등 8종 점자·문자 겸용 스티커, 시각장애인 3만여명에 제공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19.10.2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 이동근]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에서 중증 시각장애인의 생활용품 사용 편의를 지원하는 ‘생활용품 점자스티커 공동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의 공익사업인 ‘생활점자스티커 보급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수행한다.

LG생활건강과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업무협약에서 △시각장애인의 어려움과 불편함을 공감하며 자립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하고 △시각장애인소비자의 의견과 정보를 적극 반영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LG생활건강과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특히 샴푸, 로션 등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생활용품에 붙이는 점자·문자 겸용 스티커를 제작, 보급한다. 생활용품은 용기 모양이 유사한 경우가 많아 시각장애인이 잘못 사용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LG생활건강과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샴푸와 린스, 세안, 로션, 스킨, 바디, 치약, 클린저 등 8가지 점자스티커를 개발하고 다양한 제품에 사용할 수 있도록 ‘선택 조합형’으로 구성했다. 가령 ‘바디’와 ‘로션’을 각각 따로 붙여 사용할 수 있고, ‘바디로션’으로 함께 붙여 사용할 수 있다. 또 기존 점자스티커와 달리 문자도 병기해 저시력자도 제품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박헌영 LG생활건강 상무는 “생활용품은 개인의 공간에서 필요한 생필품으로 시각장애인도 소비자의 한 사람으로서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돈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대표는 “시각장애인의 경우 같거나 유사한 용기로 제작된 생활용품을 타인의 도움 없이 사용하기는 매우 힘들다”면서 “다른 기업들도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