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2019년 3분기 경영 성과 발표
아모레퍼시픽그룹 2019년 3분기 경영 성과 발표
매출 7.4% 성장한 1조 5,704억원, 영업이익 42.3% 증가한 1,205억원
  • 임도이
  • admin@bkn24.com
  • 승인 2019.10.3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뷰티코리아뉴스 / 임도이] 아모레퍼시픽그룹의 2019년도 3분기 경영실적이 나왔다.

아모레는 30일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 1조 5,704억원과 영업이익 1,20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7.4%, 영업이익은 42.3% 증가했다.

이번 3분기에는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와 디지털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하고,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었다고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밝혔다.

우선 주요 브랜드를 중심으로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설화수 자음생 아이 에센스 마스크’,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앰플’, ‘한율 갈색솔잎 안티에이징 앰플’ 등을 출시하며 스킨케어 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헤라 블랙 컨실러’, ‘라네즈 레이어링 립 바’, ‘에스쁘아 프로테일러 비글로우 쿠션’ 등을 통해서는 메이크업 트렌드도 주도했다. 이니스프리의 ‘슈퍼푸드 베지워터 토닝 라인’과 해피바스의 ‘그린릴리프 저자극 바디로션’ 등 착한 소비와 자연주의 소비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도 잇달아 출시했다.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새로운 브랜드도 선보였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감성과 취향을 담은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와 Z세대 남성을 위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를 론칭하며 전에 볼 수 없는 제품들을 나왔다. 이외에도 이니스프리 브랜드 체험관 ‘제주하우스’의 리뉴얼 오픈, 에스쁘아 강남 쇼룸 매장 오픈, 설화수 VIP 고객 대상 뷰티 클래스, 마몽드 #천만틴트 이벤트, 려의 ‘진생로드 스팟 투어’ 행사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전개했다.

글로벌 협력 관계 구축의 성과도 이어졌다. 알리바바 그룹과는 빅데이터 기반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에 협력하기로 합의했으며, 글로벌 기능성 원료 업체 지보단(Givaudan)과 피부 미생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여름환경캠프 ‘Love the Earth’를 개최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도 힘썼다. ‘2019 설화문화전’과 ‘미쟝센 단편영화제’ 등 문화 메세나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쳤다.

 

[아모레퍼시픽그룹 2019년 3분기 실적 (K-IFRS 연결)] 단위: 억원

구분

18년 3분기

19년 3분기

18년 누적

19년 3분기 누적

금액

금액

증감

금액

금액

증감

매출액

14,626

15,704

7.4%

46,805

47,818

2.2%

영업이익

847

1,205

42.3%

5,331

4,358

-18.3%

 [주요 뷰티 계열사 2019년 3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 단위: 억원

계열사

아모레퍼시픽

전년동기대비성장률

이니스프리

성장률

에뛰드

성장률

매출액

14,020

10%

1,301

-10%

399

-16%

영업이익

1,075

41%

79

-46%

-79

적자축소

계열사

에스쁘아

성장률

에스트라

성장률

아모스프로페셔널

성장률

매출액

131

27%

245

7%

198

-1%

영업이익

0

흑자전환

4

흑자전환

44

38%

 

2019년 3분기 주요 뷰티 계열사 경영 성과

#. 아모레퍼시픽 : 매출 14,020억원(+10%), 영업이익 1,075억원(+41%)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럭셔리 브랜드 및 면세, 온라인, 멀티브랜드숍 채널을 중심으로 성장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1조 4,02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으로 영업이익도 41% 성장한 1,075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에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9,306억원의 매출과 69% 성장한 82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에선 전년 대비 9% 증가한 4,865억원의 매출과 33% 증가한 34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 아모레퍼시픽 국내사업 : 매출 9,306억원(+11%), 영업이익 829억원(+69%)

럭셔리 부문(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바이탈뷰티 등)은 면세와 온라인 채널 중심으로 매출 상승세를 이어갔다. ‘설화수 자음생 아이 에센스 마스크’, ‘헤라 블랙 컨실러’, ‘헤라 센슈얼 파우더 매트’ 등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가 이어졌다. 설화수가 VIP 고객 대상으로 뷰티 클래스를 개최하는 등 고객 소통 활동도 강화했다.

프리미엄 부문(아이오페, 라네즈, 마몽드 등)은 온라인 및 멀티브랜드숍 중심으로 성장 기반이 강화되며 전체 매출이 성장했다. ‘라네즈 레이어링 립 바’,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한율 갈색솔잎 안티에이징 앰플’ 등의 신제품이 출시되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라네즈 스킨 베일 베이스’ 라이브 방송 및 ‘마몽드 크리미틴트 #천만틴트’ 이벤트 등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밀레니얼 세대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데일리 뷰티 부문(려, 미쟝센, 해피바스 등)은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인해 온라인 매출이 견고하게 성장했다. ‘려 자양윤모’ 및 ‘미쟝센 퍼펙트 리페어 세럼’ 등 대표 제품의 판매 호조로 려와 미쟝센 브랜드의 매출이 증가했다. 려의 왕홍 초청 이벤트 ‘진생로드 스팟 투어’ 등 다양한 체험 마케팅 활동도 강화했다.

오설록은 ‘찬물녹차’, ‘워터플러스’ 등 계절 상품 및 추석 선물 세트 수요 확대와 ‘제주화산암차’ 리뉴얼 출시 등을 통해 견고한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베이커리 상품의 디지털 채널 입점 등 온라인 채널에서 품목 확대와 판매 호조를 지속했다.

- 아모레퍼시픽 해외사업 : 매출 4,865억원(+9%), 영업이익 348억원(+33%)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해외 사업은 주요 브랜드의 매출 성장 및 비용 효율화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한 4,865억원의 매출과 33% 증가한 348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아시아 사업은 브랜드 경쟁력 강화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7% 성장한 4,52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설화수는 ‘티몰 슈퍼 브랜드 데이’를 진행하는 등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온라인 매출 성장세가 지속됐다. 라네즈는 중국에서 ‘크림스킨’ 온라인 이벤트와 ‘워터뱅크’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며 디지털과 멀티브랜드숍 채널 중심으로 성장했다. 마몽드는 ‘레드 에너지 리커버리 세럼’ 및 말레이시아 할랄 인증 상품군의 판매를 강화하고, 오프라인 채널 재정비 활동을 지속하며 수익성 확대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니스프리는 중국에서 ‘화산송이 x BT21 콜라보’ 캠페인을 전개하고 싱가포르에서 ‘제주 왕벚꽃 라인’을 출시하는 등 현지 고객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 에뛰드는 로드숍 매장의 효율화 및 태국 멀티브랜드숍 진출 등 채널 재정비 활동을 지속하며 새로운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

북미 사업은 주요 브랜드의 매출 성장 및 채널 포트폴리오 강화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4% 성장한 28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라네즈의 ‘크림스킨’ 론칭 및 이니스프리의 ‘그린티 씨드 세럼’의 판매 호조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또 이니스프리와 프리메라가 미국 세포라에 진출했으며, 캐나다에서는 이니스프리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을 오픈하기도 했다.

유럽 사업은 프랑스 내수 부진 영향으로 ‘구딸 파리’의 매출이 감소되며 전년 동기 대비 약 7% 감소한 5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세포라를 통해 유럽 시장에 진출한 라네즈가 선전하고 있으며, 프랑스에 진출한 설화수도 현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이니스프리 : 매출 1,301억원(-10%), 영업이익 79억원(-46%)

이니스프리는 매장 감소가 이어지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하락했다. 브랜드 체험관인 ‘제주하우스’의 리뉴얼 오픈을 통해 자연주의 브랜드의 이미지를 강화했다. ‘EVE 비건 인증’을 받은 ‘슈퍼푸드 베지워터 라인’도 출시하며 다변화하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했다.

 

# 에뛰드 : 매출 399억원(-16%), 적자 축소

에뛰드는 디지털 중심의 사업 전략 재편으로 면세와 로드숍 매출은 감소했으나 온라인 매출의 증가로 영업적자는 감소했다. ‘메이플로드 아이 컬렉션’, ‘플레이 컬러 아이즈 베이크 하우스’ 등 신제품 출시를 통해 아이 메이크업 카테고리를 강화했다.

 

# 에스쁘아 : 매출 131억원(+27%), 흑자 전환

에스쁘아는 아리따움 등 멀티브랜드숍을 통한 고객 접점이 확장되고 ‘프로테일러 비글로우 쿠션’ 등 신제품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며 매출이 증가했다. 맞춤형 파우더 제작 등 다양한 참여형 서비스를 갖춘 쇼룸 매장도 오픈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했다.

 

# 에스트라 : 매출 245억원(+7%), 흑자 전환

에스트라는 ‘365 라인’의 멀티브랜드숍 입점 확대를 통해 매출이 증가하며 흑자 전환했다. 배우 이솜을 브랜드 모델로 발탁하며 메디 뷰티 브랜드로서의 인지도 확산에 힘썼다.

 

# 아모스프로페셔널 : 매출 198억원(-1%), 영업이익 44억원(+38%)

아모스프로페셔널은 신제품 ‘잇츠 글로우_패션’ 출시를 기념한 전국 컬러 콘서트 투어를 개최하며 헤어 트렌드를 선도했다. 또 헤어 전문 영상 컨텐츠 플랫폼 ‘아모스 TV’도 오픈하며 디지털 소통도 강화했다.

임도이
임도이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