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자이엘 자회사, 코로나19 진단키트 유럽 대규모 수주
오상자이엘 자회사, 코로나19 진단키트 유럽 대규모 수주
이태리, 루마니아 2,500,000 테스트 수출계약 체결

유럽, 미국, 멕시코,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 러브콜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20.03.2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상헬스케어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해외 시장에 대량 수출되고 있다.
오상헬스케어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해외 시장에 대량 수출되고 있다.

[뷰티코리아뉴스 / 이동근] 오상자이엘(대표이사 이극래)의 자회사인 오상헬스케어는 이태리, 루마니아로부터 250만명분 테스트 물량의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매주 제품을 선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상헬스케어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급증하고 있는 유럽에서는 이태리뿐만 아니라 동유럽 국가들에서도 수출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면서 “금번 이태리, 루마니아와 체결한 수출물량은 주단위로 선적을 계속 진행하고 있으며 대규모 추가수주에도 생산에 전혀 문제가 없도록 생산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오상자이엘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진단검사를 하는데 보통 1~2일이 소요되었다. 그러나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실시간 중합효소 연쇄반응법(RT-PCR) 진단키트는 6시간 이내로 진단이 가능해지면서 한국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세계 각국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하원의원이 한국의 진단키트는 부적합하다고 발언했던 미국도 국내 진단키트 업체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美 FDA 리뷰과정에서 나온 보완자료를 완비한 최종 자료를 이미 제출한 상태로 조만간 美FDA 긴급사용승인신청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상헬스케어는 각종 성인병 및 바이러스 질병진단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K-OTC 장외시장에 등록되어 있다. 이 회사의 인플루엔자A&B 진단키트의 국내시장점유율은 1위이다. 독감 신속진단키트는 지난 1월 독감시즌에 약 80만명분의 테스트 물량이 판매되어 높은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