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부터 발끝까지 취향대로 즐기는 간편한 홈케어
머리부터 발끝까지 취향대로 즐기는 간편한 홈케어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제품군 수요 증가

뷰티업계, 신체 부위별 특화된 홈케어용 뷰티 제품 잇달아 출시 … 소비자 선택권 확대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20.04.0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 이동근] 따뜻한 봄이 시작되는 4월이 왔음에도 코로나 19 감염 우려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콕 라이프가 길어지며, 홈케어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헬스 앤 뷰티 스토어 롭스 온라인몰은 최근 한 달간(2월 13일∼3월 12일)의 스킨 케어 및 헤어 제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9%, 298% 증가했다고 밝혔다. 집에서 더욱 효율적인 여가 생활을 즐기기 위해 홈케어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은 물론 주기적으로 전문 관리 샵을 방문하던 소비자들이 대체재를 찾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뷰티업계도 분주해졌다. 간편한 방법으로 집중적인 케어를 도울 수 있는 신제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한층 더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홈케어를 위해 신체 부위별 특화된 뷰티 제품을 선보이며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는 것이다.

 

뷰티업계가 코로나19 상황에 맞추어 나만의 ‘홈케어’ 라이프를 실천할 수 있는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뷰티업계가 코로나19 상황에 맞추어 나만의 ‘홈케어’ 라이프를 실천할 수 있는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지쿱의 ‘케어셀라 프레스티지’는 전반적인 피부 속 영양 공급을 돕는 크림부터 집중 케어용 고영양 앰플, 눈가 주름 개선을 위한 아이크림까지 얼굴 부위별 고민에 맞춘 다양한 제품군을 잇달아 출시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더욱 효과적인 단계별 홈케어를 돕기 위해 기초 스킨 케어의 첫 단계인 ‘프레스티지 토너’와 ‘프레스티지 에멀젼’을 확대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신제품 2종은 자체 연구소인 제너럴바이오에서 직접 배합한 ‘GB BIO COMPLEX 펩타이드’를 사용해 피부 장벽 강화와 탄력 개선 기능에 집중했다.

특히 프랑스 유명 원료사 세더마(SEDERMA)의 특허 성분인 CITYSTEM™을 함께 배합해 외부 자극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기능을 더했다. CITYSTEM™의 주성분인 쓴박하추출물의 Forsythoside B 물질은 유해 물질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밖에 주름 개선에 탁월하다고 알려진 세더마사의 보르피린 성분도 함유돼 있어 지친 피부를 한층 더 탄력 있는 피부결로 가꾸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메디힐은 환절기로 푸석한 피부를 매끈하게 관리해줄 패드형 바디 클렌저 ‘바디 클린필 듀얼 패드’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은 묵은 노폐물을 제거하고 부드러운 피부결로 가꾸기 위해 파파인·호박·쌀 등 3가지 효소 입자를 함유했다. 또한 한 장의 패드에 앞∙뒷면의 기능이 다른 듀얼 구성으로 개발함으로써, 바디 워시와 각질 정리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간편함까지 더한 것이 특징이다.

애경산업의 헤어 전문 브랜드 케라시스는 홈케어족들의 집중 모발 영양 공급을 위한 '케라시스 어드밴스드 앰플 스페셜 케어'를 출시했다. 물에 닿으면 크림으로 변하는 워터 트리트먼트와 헤어팩 등 2종으로 구성돼 취향에 따라 원하는 제형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에는 케라틴과 모발 장벽을 보호하는 세라마이드를 배합한 고농축 앰플 속에 5가지 오일 콤플렉스와 10가지 단백질 성분까지 풍부하게 함유해 집에서도 전문 클리닉 못지 않는 관리를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외출을 최소화하자는 움직임이 지속되며 뷰티업계에서는 방콕족들을 겨냥한 홈케어 제품들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최근에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세분화한 부위별 맞춤형 뷰티 제품들도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어 관련 제품군의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