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업계, 언택트 시대 ‘온라인’ 사업 확대
패션∙뷰티업계, 언택트 시대 ‘온라인’ 사업 확대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20.10.1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 브랜드 ‘널디(Nerdy)’ 홈페이지 갈무리
패션 브랜드 ‘널디(Nerdy)’ 홈페이지 갈무리

[뷰티코리아뉴스 / 이동근]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Untact∙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되면서 패션∙뷰티업계가 온라인 사업 확대에 힘쓰고 있다. 자사몰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직접 판매 전략을 펼치거나, 자체 온라인몰을 강화하고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론칭하는 등 언택트 소비 확산 추세에 발맞춰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실제 온라인 소비는 매년 증가 추세다. 통계청이 지난 5일 발표한 2020년 8월 온라인 쇼핑 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 대비 27.5% 성장했으며, 의복 부문과 화장품 부문 거래액은 각각 6.6%, 6.1% 상승했다.

대표적으로 패션 브랜드 ‘널디(Nerdy)’, 기능성 화장품 ‘메디큐브(Medicube)’, 코스메틱 브랜드 ‘에이프릴스킨(Aprilskin)’ 등 다수의 브랜드를 전개하는 뷰티생활문화 기업 에이피알은 2014년 창업 초기부터 자사몰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직접 판매, D2C(Direct to Customer) 전략을 통해 유통 마진은 줄이고 높은 수익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실적 기준 에이피알의 온라인 판매 비중은 전체 매출의 약 70%로 이는 기존 오프라인 기반의 국내 화장품 상장 기업 대비 매우 높은 비중이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측은 “창립 초부터 내재화한 온라인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앞으로 지속될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맞춰 기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피알은 이 같은 D2C 전략을 바탕으로 창립 이후 지난 5년간 연평균 90%가 넘는 높은 실적 성장세를 기록하며 매년 최대 매출을 경신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매출 1590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해외에서도 연일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일본, 홍콩, 싱가포르, 타이완, 중국 등 아시아를 비롯한 북미 등 6개국의 글로벌 부문 매출은 전체 매출의 5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러한 실적을 바탕으로 에이피알은 지난 9월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접수했으며, 내년 2월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한섬 역시 올해 온라인에 집중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섬에 따르면 올 상반기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 'EQL' 등 3개 온라인몰 매출(1240억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765억원)과 비교해 62% 상승했다.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의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370억원과 105억원 증가한 840억원과 400억원을 기록했다.

자사몰을 재정비하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월 신원은 종합 패션 커머스 플랫폼 쑈윈도(SHOWINDOW)를 론칭했다. 쑈윈도는 신원이 기존에 운영하던 자사 쇼핑몰인 ‘신원몰’을 대체하는 플랫폼으로, 타사 브랜드도 입점할 수 있는 편집숍 형태의 종합몰로 운영될 예정이다.

신원의 e-Biz 사업부는 쑈윈도 론칭을 바탕으로 비대면 구매를 강화해 2021년 300억원, 2022년 400억원의 온라인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란제리 브랜드 남영비비안 역시 공식 온라인몰을 개편해 온라인 영역 활성화에 나섰다. 이번 개편으로 자사몰 내 카테고리를 새롭게 조정해 소비자의 편리성 및 접근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온라인 활성화에 주력해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론칭한 기업도 있다. 대상그룹은 지주사 대상홀딩스의 자회사인 디에스앤을 통해 라이프스타일 전반을 아우르는 브랜드 ‘100LABS(일공공랩스)’를 론칭하고 뷰티케어 브랜드인 ‘엄마의목욕탕레시피(Mom's Bath Recipe)’와 ‘쌀롱드리(Salon de Riz)’를 선보였다. 앞으로 100LABS는 자체몰 육성에 우선 주력하고, 다른 이커머스 채널로도 입점을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패션기업 코오롱FnC도 지난 6월 사내 브랜드 실험실인 프로젝트 그룹팀을 통해 온라인 전용 캐주얼 브랜드 '24/7(이사칠)'을 론칭했다. 꾸준히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 24/7은 특히 올해 크게 성장했다. 올해 5월 말 기준으로 목표 매출의 2배를 달성했으며 지난 3월의 전월 대비 매출 신장율은 350%를 기록했다.

에이피알 관계자는 뷰티코리아뉴스와의 통화에서 “온라인 시장은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것보다 고정비가 적게 들고, 특히 기업이 직접 운영하는 자사몰의 경우 적은 유통 마진으로 수익성 측면에서 유리하다”며 “앞으로 패션∙뷰티 기업들의 온라인 사업 진출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