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친환경 화장품 산업 선도
아모레퍼시픽그룹, 친환경 화장품 산업 선도
"4R 전략 이행 ... 재활용·재사용 가능한 플라스틱 늘려갈 것"

환경 고려해 제작한 설 선물세트 ‘지구를 부탁해’ 선보여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21.02.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 이동근] 아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이 화장품 용기가 초래하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불필요한 플라스틱 소비를 줄여나가는 등 친환경 정책 추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재활용과 재사용이 쉬운 원료를 선택하고, 리필 가능한 품목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치며 순환 경제 구축에 앞서고 있는 것.

지난 1월 27일(수) 대한화장품협회가 선언한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에 적극 동참 중인 아모레퍼시픽은 △Recycle(포장재와 용기의 재활용성 향상), △Reduce(석유 기반의 플라스틱 사용 축소 및 불필요한 플라스틱 절감), △Reuse(플라스틱 용기의 재이용성 제고), △Reverse(화장품 용기의 회수율 및 재활용률 제고)를 내용으로 한 ‘4R 전략’을 세우고, 여러 사업을 실행하고 있다.

 

서경배 회장은 기업의 사회환원 및 친환경 정책 추진에 있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열정적이다. 돈벌이에 혈안이 된 듯한 일부 재벌기업과 달리, 그는 나눔을 직접 실천하는 '진정한 기업인' 으로 더 유명하다. 성품 역시 매우 소탈하다는 것이 주변의 평가다. 그러면서도 연구개발에 있어서는 결코 소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모레 임직원들은 물론, 많은 사람들이 그를 존경하는 CEO로 우러러 보는 이유다.
서경배 회장은 기업의 사회환원 및 친환경 정책 추진에 있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열정적이다. 돈벌이에 혈안이 된 듯한 일부 재벌기업과 달리, 그는 나눔을 직접 실천하는 '진정한 기업인' 으로 더 유명하다. 성품 역시 매우 소탈하다는 것이 주변의 평가다. 그러면서도 연구개발에 있어서는 결코 소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모레 임직원들은 물론, 많은 사람들이 그를 존경하는 CEO로 우러러 보는 이유다.

▲Recycle : 다 쓴 화장품 용기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메탈프리(Metal-Free) 펌프를 적용하거나 쉽게 탈착할 수 있는 라벨을 부착한 제품들을 점차 늘리고 있다. 내용물의 토출을 돕기 위해 사용해 온 금속 스프링을 적용하지 않을 경우 다 쓴 뒤 별도의 분리 작업 없이 그대로 분리배출이 가능하다. 대표 제품으로는 해피바스 자몽에센스 바디워시가 있다.

▲Reduce : 고갈 자원인 석유 원료 대신 재생 플라스틱의 사용도 확대하고 있다. 옥수수, 사탕수수 등 식물 유래 원료나 폐플라스틱 원료를 활용해 제작한 용기도 적극 활용 중이다. 이니스프리는 플라스틱이 아닌 종이 용기를 활용해 페이퍼보틀 그린티 씨드 세럼을 출시한 바 있다.

▲Reuse :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운영 중인 리필 스테이션은 아모레퍼시픽 리필 활성화 활동의 일환이다. 아모레스토어 광교에 위치한 리필 스테이션에서는 샴푸와 바디워시 제품의 내용물을 원하는 만큼 소분해 판매한다. 작년 10월 말 오픈한 이래 1000명 넘는 소비자가 리필 제품을 구매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 리필 제품의 가짓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Reverse : 다 쓴 화장품 공병을 회수해 소각하지 않고, 용기 원료로 다시 활용하는 ‘물질 재활용’ 비율 또한 높여 가고 있다. 매년 약 200톤가량의 화장품 용기를 그린사이클(GREENCYCLE) 캠페인을 통해 수거하는데,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 및 최근 MOU를 체결한 GS칼텍스 등과 함께 플라스틱 용기를 최소 100톤 이상 재활용하기 위한 조치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환경을 고려하고 업사이클링(Upcycling)의 가치를 담은 명절 생활용품 선물세트 ‘지구를 부탁해’도 선보였다. 해당 세트는 생분해가 가능한 사탕수수 원료와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산림관리협의회) 인증을 받은 종이로 포장재를 구성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였다. 

무색 페트(PET) 용기를 사용했고, 접착제 라벨 대신 종이 슬리브를 활용했다. 라벨이 없기 때문에 제품 구분을 돕는 리무버블 스티커도 함께 동봉해 소비자에게 재미와 만족감도 제공한다. 해당 세트에 포함된 ‘리사이클 페트 에코백’은 재활용 페트로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친환경 기업운영 정책은 서경배 회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