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상점 리오픈 예린·용희, 케미 돋보이는 매력만점 화보 공개
마녀상점 리오픈 예린·용희, 케미 돋보이는 매력만점 화보 공개
12월 방영 예정인 웹드라마 '마녀상점 리오픈' 주인공으로 발탁
  • 이슬기
  • admin@bkn24.com
  • 승인 2021.10.0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 이슬기] 2019년 누적 1000만 뷰를 돌파하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은 웹드라마 <어서오세요, 마녀상점>의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의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를 통해서다. 

가을 햇빛이 비치는 화창한 날씨 속에 만난 예린과 용희는 커플 화보가 처음이라며 어색한 웃음을 짓다가도, 촬영이 시작되자 서로 호흡을 맞춰가며 자연스러운 포즈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따뜻한 색감의 니트와 함께 분위기 있는 눈빛으로 남다른 케미를 보여주면서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화보를 완성했다. 특히,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는 완벽한 비주얼에 촬영장 스태프들은 “둘의 얼굴합이 너무 잘 맞는다”라며 감탄했다는 후문.

올 하반기 방영되는 웹드라마 <마녀상점 리오픈>의 주인공을 맡은 예린과 용희는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예린은 “연기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더 크지만, 오히려 너무 열정적으로 몰입하다 보면 실수가 생기기 때문에 적당하게, 마음 편하게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용희는 “처음에는 부담이 컸지만 스태프분들, 특히 감독님께서 응원을 많이 해주신 덕에 오히려 힘을 얻었다. 함께하는 다른 배우들도 서로 격려해 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때문인지 덩달아 용기를 얻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오는 12월 방영 예정인 <마녀상점 리오픈>은 꿈 없이 소심하고 무기력했던 남고생 한지호가 폐점의 위기에 놓인 마녀상점을 지켜내고 싶은 마녀 이해나를 만나 상점을 꾸려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이틴 판타지 로맨스다. <마녀상점 리오픈>에 합류한 용희는 극 중 평범한 남고생 ‘한지호’ 역을, 예린은 마녀상점 주인인 흑마녀 ‘이해나’ 역을 맡아 코믹과 로맨스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의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가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의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가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의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스핀오프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두 주인공으로 발탁,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여자친구 출신 예린과 CIX 용희가 매력적인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이슬기
이슬기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1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