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석용 신화’ 제동걸린 LG생활건강 ... 2분기 연속 추락
‘차석용 신화’ 제동걸린 LG생활건강 ... 2분기 연속 추락
1분기 매출 1조 6450억원 · 영업이익 1756억원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23%, -52.62% 기록
  • 박원진
  • admin@bkn24.com
  • 승인 2022.05.1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착한 성분으로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빌리프 X VDL 비건 메이크업’ 제품을 추가 출시하며, 보다 완벽하고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사진은 빌리프XVDL 비건 메이크업 글램 밤 라인.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착한 성분으로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빌리프 X VDL 비건 메이크업’ 제품을 추가 출시하며, 보다 완벽하고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사진은 빌리프XVDL 비건 메이크업 글램 밤 라인.

[뷰티코리아뉴스 / 박원진] 매년 사상 최대실적을 경신해오던 LG생활건강(대표이사 차석용 부회장)이 최근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면서 ‘차석용 신화’에 제동이 걸린 모습이다.

LG생활건강이 11일 발표한 2022년 1분기 영업실적을 보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조 6450억 원으로, 전년동기(2조 367억 원) 대비 19.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706억 원에서 1756억 원으로 무려 52.62% 급감했다.

LG생활건강은 10년 넘게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일명 ‘차석용 매직’이라는 평가가 있었지만,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2분기 연속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뒷걸음질하면서 차석용의 신화가 끝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LG생활건강 2022년도 1분기 잠정 영업실적] 

구분(단위:억원,%)

당기실적

전기실적

전기대비증감율(%)

전년동기실적

전년동기대비증감율(%)

('22년 1분기)

('21년 4분기)

('21년 1분기)

매출액

당해실적

16,450

20,231

-18.7%

20,367

-19.2%

누계실적

16,450

80,915

-

20,367

-19.2%

영업이익

당해실적

1,756

2,410

-27.2%

3,706

-52.6%

누계실적

1,756

12,896

-

3,706

-52.6%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이익

당해실적

1,600

1,983

-19.3%

3,544

-54.9%

누계실적

1,600

11,873

-

3,544

-54.9%

당기순이익

당해실적

1,138

1,364

-16.6%

2,588

-56.0%

누계실적

1,138

8,611

-

2,588

-56.0%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

당해실적

1,096

1,331

-17.7%

2,550

-57.0%

누계실적

1,096

8,445

-

2,550

-57.0%

 

중국 도시봉쇄 영향, 화장품 사업에서 큰 타격 

1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 각각 39.6%, 71.9% 급감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실적 하락의 가장 큰 요인은 화장품 사업의 타격이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LG생활건은 그동안 가장 큰 시장이었던 상하이 등 중국내 대도시가 봉쇄되면서 현지 화장품 사업에서 직격탄을 맞았다.

우선 뷰티(화장품)사업은 제로 코로나 정책을 추진해온 중국의 영향으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996억원과 69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9.6%, 72.9% 줄어든 것이다. 회사측은 다만 “중국 실적 제외 시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6.4%, 영업이익은 0.7% 감소하는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은 어려운 시장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후‘, ‘숨’, ‘오휘‘, ‘빌리프’, ‘CNP’ 등 주요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신제품 출시와 함께 디지털 갤러리를 오픈하고, NFT를 발행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나, 역부족이었다.

에이치디비(홈/데일리뷰티) 사업의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6.1% 성장한 5526억원, 영업이익은 16.6% 감소한 552억원을 기록했다. ‘벨먼’, ‘엘라스틴’, ‘피지오겔’ 등 탄탄한 수요를 가진 프리미엄 데일리뷰티 브랜드들과 시장 선두 입지를 가진 홈케어 브랜드들이 선전하며 높은 매출 성장을 달성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의 영향으로 원부자재 가격과 물류비 상승에 따른 원가부담을 이기지 못한 탓이다. 

다만, 리프레시먼트(음료)사업의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9.9% 성장한 3927억원, 영업이익은 2.6% 성장한 514억원을 달성했다. 높은 성장을 보인 ‘코카콜라‘와 지난해에 이어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한 ‘몬스터 에너지’가 성장을 견인했다. 비탄산 음료 ‘파워에이드’와 ‘토레타’는 건강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주며 성장을 이끌었다.

박원진
박원진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2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