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오휘’ 신규 모델로 배우 손석구 발탁
LG생활건강, ‘오휘’ 신규 모델로 배우 손석구 발탁
"끊임없는 노력으로 폭 넓은 연기하는 배우 손석구, 아름다움 위해 연구하는 ‘오휘’ 가치 부합"

"배우 김태리와 오휘 뮤즈로 활동…특유의 매력에 깊이 있는 예술 감각으로 브랜드 가치 전달"
  • 임도이
  • admin@bkn24.com
  • 승인 2022.08.0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의 감성적 피부과학 화장품 브랜드 오휘(OHUI)가 영화, 드라마 등 영역을 넘나들며 매력을 뽐내는 대세 배우 손석구를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
 LG생활건강의 감성적 피부과학 화장품 브랜드 오휘(OHUI)가 영화, 드라마 등 영역을 넘나들며 매력을 뽐내는 대세 배우 손석구를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

[뷰티코리아뉴스 / 임도이]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의 감성적 피부과학 화장품 브랜드 오휘(OHUI)가 영화, 드라마 등 영역을 넘나들며 매력을 뽐내는 대세 배우 손석구를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

오휘는 기술을 예술로 승화시킨다는 철학으로 질 좋은 원료를 감별해 최적의 아름다움을 완성하는 감성적 피부과학 브랜드로, 끊임없는 노력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배우 손석구와 완벽한 아름다움의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하는 브랜드 오휘의 가치가 잘 부합해 이번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배우 손석구는 학창 시절부터 미술, 영화 등 다양한 예술 분야를 거쳐, 데뷔 이후 연기에 ‘진심’인 배우로 통하며 몰입도 높은 연기로 차츰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범죄도시2’에서는 완벽한 악역 연기로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으며 대세 배우로 자리 잡았고,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는 매력적인 ‘구씨’ 역할로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이번에 모델로 선정된 손석구는 오휘의 뮤즈로 활동하며 특유의 인간적인 매력에 깊이 있는 예술적 감각으로 브랜드의 가치를 전달한다. 이달부터 오휘 공식 인스타그램, 유튜브 계정 등을 통해 오휘와 배우 손석구 매력적인 만남이 보일 예정. 이로써 오휘는 기존 모델인 배우 김태리에 이어 손석구를 선정, 22년 올 한 해를 대표하는 남녀 배우를 모델로 맞이하며 또다시 ‘대세 브랜드’임을 입증했다.

 

 LG생활건강의 감성적 피부과학 화장품 브랜드 오휘(OHUI)가 영화, 드라마 등 영역을 넘나들며 매력을 뽐내는 대세 배우 손석구를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
 LG생활건강의 감성적 피부과학 화장품 브랜드 오휘(OHUI)가 영화, 드라마 등 영역을 넘나들며 매력을 뽐내는 대세 배우 손석구를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

LG생활건강 오휘 브랜드 관계자는 “감성적 피부과학 브랜드 오휘는 제품을 사용하는 짧은 순간의 경험 마저도 우아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기술을 예술로 승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예술적 감각으로 연기를 완성시키는 배우 손석구가 오휘 브랜드의 가치와 만나 새로운 고객 경험을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감성적 피부과학 화장품 브랜드 오휘는 지난 5년 동안 매년 예술을 접목한 연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고귀한 가치를 지니는 클래식 음악의 미학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더 클래식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임도이
임도이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2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