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화장품 수출 85억 달러 … 간신히 전년 수준 유지
2023년 화장품 수출 85억 달러 … 간신히 전년 수준 유지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24.05.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액이 전년 대비 소폭 회복했지만, 아직도 갈길이 먼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정부들어 잃어버린 중국 시장 손실의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은 탓이다.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 ‘2023년 국내 화장품 생산·수입·수출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중국으로 수출은 감소했고, 미국, 유럽, 일본 등으로 수출이 증가해 2023년 수출액은 2022년(80억 달러) 보다 6.4% 증가한 85억 달러를 기록했다. 세계 순위로는 4위를 유지했다.

국가별 수출규모는 1위 프랑스(218억 8955만 달러), 1위 미국(110억 7905만 달러) > 3위 독일(97억 5357만 달러) > 4위 대한민국(84억 6238만 달러) > 5위 이탈리아(73억 5840만 달러) 등이다.

2023년 화장품 생산은 2022년 대비 6.8% 증가한 14조 5102억 원, 수입은 2022년 대비 1.5% 감소한 13억 달러(1조 7145억 원), 무역수지*는 71억 달러를 기록했다.

2023년 화장품 생산·수입·수출 통계의 주요 특징은 크게 5가지로 분류해 볼 수 있다.

 

메이크업메인

1. 화장품 수출 85억 달러로 역대 2위

2023년 국내 화장품 수출은 작년 대비 6.4% 증가해 85억 달러(11조 468억원, 원화 기준 +7.5%)로 역대 2위를 나타냈다. 2024년 1~3월 화장품 수출액은 2023년 같은 기간보다 21.7% 증가한 23억 달러로 동기간 역대 최대 실적을 나타내는 등 뚜렷한 수출 회복세를 보인다고 식약처는 주장했다.

2. 중국 수출 감소, 미국, 일본 등 수출 증가로 다변화 흐름 명확

2023년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27.8억 달러, -23.1%), 미국(12.1억 달러, +44.7%), 일본(8.0억 달러, +7.5%) 순이었으며, 상위 20개국 수출이 전체 화장품 수출의 90.3%를 차지했다.

2023년에도 중국이 국내 화장품 수출국 1위를 유지했지만, 수출액은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예컨대 중국 화장품 수출 비중은 2021년 53.2%에서 → 2022년 45.4% → 2023년 32.8%로 쪼그라 들었다.

대신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국, 북미, 유럽 등 전체 대륙권에서 수출이 증가하고, 수출국이 165개국으로 확대되면서 수출 다변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중국을 제외한 지역별 수출액을 보면 아시아(58억 달러, -5.5%), 북미(13억 달러, +44.0%), 유럽(11억 달러, +49.7%), 중동(1.6억 달러, +39.9%), 대양주(0.8억 달러, +39.2%), 중남미(0.5억 달러, +28.7%) 순이었다.

특히 2023년에는 미국으로 화장품 수출이 1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수출액이 2022년 보다 44.7% 높아졌다. 대 미국 화장품 수출 비중은 2021년 9.2%에서 → 2022년 10.6% → 2023년 14.3%로 매년 늘고 있다.

2023년 미국 내 수입 화장품 중 우리나라 화장품이 중국을 제치고 5위를 차지했다. 미국내 수입화장품 순위는 1위 프랑스, 2위 캐나다, 3위 멕시코, 4위 이탈리아, 5위 한국, 6위 중국 등의 순이다.

일본 내 수입 화장품 중 우리나라 화장품이 21.6%를 차지하며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프랑스(19.8%)를 제치고 1위를 유지했다.

우리나라의 일본 내 수입 화장품 순위는 2009~2019년 5위 → 2020년 3위 → 2021년 2위 → 2022~2023년 1위를 기록했다.

3. 화장품 수입액 2022년과 유사

2023년 화장품 수입액은 2022년보다 1.5% 감소한 13억 달러(1조 7145억 원)를 기록해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국가별로는 프랑스(4.9억 달러, +5.3%), 미국(2.6억 달러, -5.8%), 일본(1.1억 달러, -10.9%), 태국(0.7억 달러, +8.9%), 영국(0.6억 달러, -6.8%) 순이었다. 화장품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품(4.5억 달러, -6.3%), 방향용 제품(2.6억 달러, +1.0%), 색조화장품(1.7억 달러, +13.8%) 순이었다.

4. 색조화장품, 립제품 중심으로 생산 증가액 가장 많아

2023년에는 국내 화장품 대부분 유형에서 생산이 증가하여 전년 대비 6.8% 증가한 14조 5102억원을 기록했다.

유형별 생산액 및 비중은 기초화장용(7조 9455억, 54.8%), 색조화장용(2조 1328억, 14.7%), 인체세정용(1조 8902억, 13%), 두발용(1조 5467억, 10.7%) 순이었다.

특히 색조화장품은 립제품 중심으로 가장 많은 생산 증가액(+28.2%, +,689억원)을 보이며 기초화장품에 이어 생산액 2위를 차지했다.

색조화장품 중 립스틱, 립글로스 생산액은 2022년 4093억 원에서 → 2023년 6540억 원으로 늘었다.

인체세정용 제품의 생산액은 메이크업 증가에 따라 이를 지우기 위한 폼클렌저, 화장비누 등 사용이 늘면서 2022년 대비 3.9% 증가(+718억원)했다.

인체세정용 제품 중 폼클렌저, 화장비누 생산액은 2022년 6187억 원에서 → 2023년 6905억 원으로 증가했다.

아이섀도 등 눈화장 제품, 두발 염색 제품 생산액은 본격적 외부 활동 시작으로 2022년 대비 각각 9.9%(+314억원), 11.2%(+334억원) 증가했다.

눈화장 제품 중 아이섀도 생산액은 2022년 1372억 원에서 → 2023년 1653억 원으로 증가했다.

2023년 기능성화장품 생산액은 2022년 대비 18.2% 증가한 5조 4391억 원을 기록, 총생산액의 37.5%를 차지했다.

기능성 화장품의 제품별 생산액 및 비중은 복합기능성제품(+4535억 원, +24.2%), 주름개선제품(+3,259억 원, +27.8%), 자외선차단제품(+811억 원, +19.3%) 등이었다.

복합기능성제품은 지속해서 생산액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다양한 기능의 제품을 한 번에 사용하고자 하는 소비자의 요구와 업계의 기술력 상승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복합기능성제품 생산액을 연도별로 보면 2020년 1조 7560억 원 → 2021년 1조 8475억 원 → 2022년 1조 8778억 원 → 2023년 2조 3313억 원 등이다.

5. 생산액 1000억 원 이상 기업 2022년 7개에서 2023년 12개로 증가

2023년 화장품 생산실적 보고 업체는 1만 1861개이며, 생산액 1000억 원 이상 업체 수는 2022년 7개에서 2023년 12개로 증가했다. 참고로 생산액 10억 이상 업체 수는 773개, 10억 미만 업체 수는 1만 1088개로 확인됐다.

2023년 화장품 생산액은 LG생활건강(3조 4954억 원, +2.0%), 아모레퍼시픽(3조 2340억 원, -7.3%), 애경산업(3180억 원, +17.8%), 애터미(1766억 원, -0.8%), 클리오(1602억 원, +36.2%) 순이었다. 생산실적 상위 10개 업체 생산액과 상위 10개 품목 생산액은 전년 대비 각각 4.0%(249억 원), 3.4%(4011억 원) 감소했다.

* 상위 10개 업체 생산액 점유율 : (21년)69.3% → (22년)59.5% → (23년)55.5%
* 상위 10개 품목 생산액 점유율 : (21년)15.6% → (22년)9.7% → (23년)6.3%

식약처는 국산 화장품의 글로벌 품질 경쟁력 강화와 수출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국내 화장품 GMP와 국제 표준인 ISO기준을 조화하는 등 화장품 규제 체계의 국제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미국, 중국 등에서 안전성 평가제를 시행함에 따라 해당 국가의 규제담당자를 초청해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화장품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에도 안전성 평가 도입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길 45, 302호(상암동, 해나리빌딩)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슬기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4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