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장품-한불화장품 창업주 임광정 회장 별세
한국화장품-한불화장품 창업주 임광정 회장 별세
  • 엄정권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3.05.2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의 선구자였던 임광정(林光廷) 회장<사진>이 5월 26일별세했다. 95세. 최근 건강이 악화된 임 회장은 며칠 전 서울대학교 병원에 입원한 뒤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했다.

1919년 4월27일 황해도 개성에서 태어난 임 회장은 국내 화장품산업의 선구자이며 우리의 아름다움을 세계로 알린 개척자였다. 임 회장은 2003년 작고한 아모레퍼시픽 창업주 故서성환 회장과 더불어 국내 화장품 산업의 1세대 경영, 개척자로서 여성들의 생활과 삶에 변화를 주도했다.

1961년 한국화장품 창업이후 ‘쥬단학’브랜드로 ‘단학포마드’ 를 출시했고 1990년대 ‘템테이션’ 브랜드를 내놓으면서 국내 화장품 광고에 처음으로 현정화라는 최고의 탁구 스포츠 스타를 기용하는 등 제품과 마케팅 발상의 전환을 소비자에게 보여 주었다. 1989년 한불화장품 창업 이후 이른바 ‘신세대 시장’이라 불리우는 틈새 시장의 화장품 브랜드 ‘오버클래스 I.D’, ‘바센 팩트’, ‘ICS’를 출시하여 국내 화장품 시장에 큰 이슈를 던진 바 있다.  2006년에는 ‘잇츠스킨’브랜드로 브랜드숍 시장에 진출, 화장품을 통한 소비자와 교감의 끈을 놓지 않고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 1세대로서 끊임없이 노력했다.

임 회장의 경영 철학과 열정은 체육문화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1975년 한국화장품 여자 농구단을 창단해 국내 농구계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으며 특히, 1984년 LA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974년에는 실업 야구단을 창단해 1981년 국내 프로야구 출범의 기틀을 만들었고 1987년에는 실업여자 탁구단을 창단하여 ‘현정화’라는 세계적인 탁구스타를 배출하고 세계탁구선수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을 통한 대회우승이라는 쾌거를 얻는 등 체육 문화 가치를 창출하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하며 대한야구협회 회장, 아시아 야구연맹 회장, 대한 올림픽위원회 감사 등을 역임했다.

1961년 이후 30여 년간 국내 화장품산업의 유일한 역사로 남아 있던 임광정 회장. ‘부지런은 반복(半福)이다’라는 생활 신조를 좌우명으로 하여 영면하는  그 순간까지도 창업 당시의 열정을 가슴에 품고 살았던 영원한 장업인으로 남게 됐다.
영결식은 한국화장품㈜ 한불화장품㈜ 회사장으로 거행한다.

※ 故 임광정 회장 약력
- 출생지: 황해도 개성
- 생년월일: 1919년 4월 27일
- 1936년 개성공립상업학교 졸업
- 1961년 한국화장품㈜ 창업 및 대표이사 사장
- 1970년 대한야구협회 회장
- 1978년 대한 올림픽 위원회 상임감사
- 1981년 아시아 야구연맹 회장
- 1983년 대한화장품공업협회 회장
- 1988년 한국화장품㈜ 회장
- 1989년 한국능률협회 부회장
- 2003년 한불화장품㈜ 회장 취임

 ※ 故 임광정 회장 상훈 내역
- 1966년 경제기획원 장관상
- 1967년 국회의장상
- 1968년 대법원장상
- 1970년 상공부 장관상
- 1978년 제 12회 조세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제 5회 상공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 1982년 체육훈장 기린상
- 1983년 대한민국 체육상 공로부문 수상
- 1985년 대한민국 동탑산업훈장
- 1986년 최우수 기업상 수상 (2년 연속 산업훈장 수상)

빈소: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

영결식: 2013년 5월 29일 오전 8시 서울대학교병원 영결식장

장지: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 공원

미망인: 최 상 화(崔 相 華)

자: 장남 임충헌 (林忠憲) 한국화장품회장
  차남 임현철 (林賢喆) 한불화장품 부회장
  삼남 임병철 (林炳喆) 한불화장품 대표이사 사장
  사남 임성철 (林聖喆)

연락처: 02-2072-2091

-아름다움을 디자인하는 뷰티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