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뉴스 화장품비즈 미용 신상품 BKN플라자 컨슈머 뷰티게시판 공지
검색 | 상세검색
BKN플라자기획/특집
“아이라인 문신, 안구건조증 등 질환 유발”
임도이 기자  |  admin@b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27  14:02: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라인(눈꺼풀) 문신’이 눈물막을 파괴시켜 안구건조증 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이라인 문신은 화장 때마다 그려넣어야 하는 아이라인을 반영구적으로 할 수 있어 최근 시술업소가 크게 늘었다. 

한림대의대 안과 신영주 교수팀은 40~50세 여성 40명을 대상으로 눈꺼풀 문신을 한 시험군(10명)과 눈꺼풀 문신을 하지 않은 대조군(30명)으로 나눠 안구건조증에 영향을 미치는 눈물막 파괴시간과 마이봄선((Meibomian gland) 소실량을 비교 분석했다.  

   
▲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라인(눈꺼풀) 문신’이 눈물막을 파괴시켜 안구건조증 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연구팀은 우선 눈물막의 안정성을 평가하기 위해 눈물막 파괴시간을 비교 측정했다. 눈물막은 안구 표면의 ‘코팅막’으로, 파괴속도가 빠를수록 안구건조증의 위험에 노출된다. 

측정 결과 눈꺼풀 문신군의 평균 눈물막 파괴시간은 4.3초로 대조군의 11초보다 크게 짧았다. 정상인의 눈물막 파괴시간이 10초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문신 후 절반 이하로 떨어진 셈이다.

연구팀은 또 눈꺼풀에 존재하는 일종의 피지선인 마이봄선의 소실점수도 측정했다. 마이봄선은 지방을 분비하는 눈물막 바깥층의 주된 성분으로, 이 부위에 문제가 생기면 눈물막이 불안정해져 안구건조증이 유발된다.

측정결과 마이봄선 소실점수도 아이라인 문신군이 평균 3.4점으로 대조군의 0.9점보다 훨씬 높았다.

연구팀은 아이라인 문신이 이처럼 안구질환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 문신 잉크 주사과정에서 날카로운 바늘에 의한 직접적인 물리적 손상 ▲ 문신 약물(페닐렌디아민 등)의 독성에 의한 마이봄선 손상과 눈꺼풀의 만성 염증 ▲ 문신 물질이 마이봄선 분비관에 주사돼 분비관을 막아버렸을 가능성 등을 꼽았다.

신영주 교수는 “아이라인 문신이 마이봄선와 가까울수록 마이봄선이 더 많이 파괴되는 것으로 측정됐다”면서 “아이라인 문신은 마이봄선과 가까운 눈꺼풀 가장자리에 행해져 마이봄선의 기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는 만큼 가급적 하지 않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각막’(Cornea) 최근호에 소개됐다. 

-아름다움을 디자인하는 뷰티코리아뉴스-

임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1,0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1
안티에이징? 이제는 ‘AGE BEAUTIFULLY’
2
아모레퍼시픽그룹 세 번째 ‘용산시대’ 열다
3
16브랜드, 중국 그랜드 론칭
4
SNP화장품, 광군제 감성 마케팅 호응
5
세계 각국 유명 원료 담은 화장품
6
토니모리, 네덜란드 이씨이페리스 입점
7
바이올렛드림 ‘베이스메이크업 라인’
8
‘오휘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셜 마스크’ 출시
9
뷰디아니,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10
미국 라일리 로즈 입점한 클라뷰
이벤트
뷰티팁
‘다크서클’ 유형별 치료법 달라
스페셜
다기능 융합된 ‘멀티 기기’ 뜬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임도이 | 청소년보호책임자: 임도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2458(등록일: 2013.2.8.) | 발행일: 2013.3.2. | Copyright © 2013 beautykoreanews. inc. mail to admin@bkn24.com
뷰티코리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