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뉴스 화장품비즈 미용 신상품 BKN플라자 컨슈머 뷰티게시판 공지
검색 | 상세검색
미용에스테틱
피부 민감한 날엔 화장품 성분 확인하세요~
임도이 기자  |  admin@b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22  14:44: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요즘과 같이 황사, 미세먼지 등 피부를 자극하는 외부 요인들이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는 피부가 극도로 민감해지기 마련이다. 특히 양 볼이 따갑고 피부결이 거칠거나 미세한 자극에도 피부가 붉게 달아오른다면 피부 민감도가 극에 달했다는 뜻.

이때 가장 효과적인 스킨케어는 피부를 예민하게 만드는 모든 요인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화장품의 전성분을 확인해 자극을 주는 성분이 포함되지는 않았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파라벤이나 인공색소, 프로필렌글리콜 등은 민감한 피부에 자극을 일으키기 쉬운 성분이다.

스킨 케어의 기본이 되는 클렌징 제품을 선택할 때는 유해한 화학 성분이 첨가되지 않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보통 세안 후 뽀득뽀득한 느낌과 같은 강력한 세정 느낌을 주기 위해 합성 계면활성제와 같은 화학 성분을 첨가하지만, 이는 과다 분비된 피지를 제거해주는 것이 아닌 피부의 수분만을 앗아가 피부를 더욱 민감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피부가 민감해져 붉게 달아오르거나 트러블이 생길 경우 이를 가리기 위해 평소보다 두꺼운 메이크업을 하게 된다. 하지만 민감해진 피부에 화학 성분이 함유된 메이크업 제품을 바른다면 유수분 밸런스가 깨져 피부가 지나치게 건조해지거나 트러블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얼굴 전체를 덮는 파운데이션을 선택할 때 역시 화장품 성분을 확인해야 한다. 트러블을 가리기 위해 파운데이션을 무조건 두껍게 바르기 보다는 촉촉한 타입의 컨실러를 사용해 트러블을 먼저 커버할 것을 추천한다. 컨실러 역시 유해 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제품을 선택한다면 안성맞춤이다.

디엔컴퍼니 관계자는 “화장품에 너무 많은 성분이 들어 있거나 다양한 제품을 사용할 경우 그만큼 피부는 많은 성분에 노출되고 피부에 자극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더욱 민감해질 가능성이 높다”며 “내 피부가 특별히 더 민감하다고 생각된다면 함유된 성분의 총 개수가 적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아름다움을 디자인하는 뷰티코리아뉴스-

임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1,0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1
안티에이징? 이제는 ‘AGE BEAUTIFULLY’
2
아모레퍼시픽그룹 세 번째 ‘용산시대’ 열다
3
16브랜드, 중국 그랜드 론칭
4
SNP화장품, 광군제 감성 마케팅 호응
5
세계 각국 유명 원료 담은 화장품
6
토니모리, 네덜란드 이씨이페리스 입점
7
바이올렛드림 ‘베이스메이크업 라인’
8
‘오휘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셜 마스크’ 출시
9
뷰디아니,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10
미국 라일리 로즈 입점한 클라뷰
이벤트
뷰티팁
‘다크서클’ 유형별 치료법 달라
스페셜
다기능 융합된 ‘멀티 기기’ 뜬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임도이 | 청소년보호책임자: 임도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2458(등록일: 2013.2.8.) | 발행일: 2013.3.2. | Copyright © 2013 beautykoreanews. inc. mail to admin@bkn24.com
뷰티코리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