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촉촉 피부 비결 ‘7스킨법'
환절기 촉촉 피부 비결 ‘7스킨법'
  • 이슬기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7.03.0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고 촉촉한 피부를 자랑하는 셀럽들을 비롯해 유명 뷰티 웹툰작가, 유투버 등이 최근 자신의 피부 보습 비결로 ‘7스킨법’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7스킨법’이란 말 그대로 스킨을 7번 겹쳐 바르는 방식이다. 세안 후 화장 솜에 토너를 충분히 적셔 피부 결을 정돈해준 뒤, 토너를 손끝으로 가볍게 두드려 피부에 흡수시키는 과정을 7번 반복하면 된다.

이 과정에서 스킨을 천천히 흡수시켜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채워주는 것이 핵심이다. 7스킨법은 피부 속부터 수분을 꼼꼼히 채워주고 피부 결을 고르게 정돈해줘 환절기 건조한 피부로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특히 효과적이다.

마지막 단계에 유분기가 있는 크림을 사용하거나 페이셜 오일을 한두 방울 덧발라주면 피부 속 깊숙이 공급한 수분을 지키고, 피부 보습감을 오래 유지할 수 있어 메이크업의 지속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

최근 온라인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뷰티 웹툰 작가 ‘된다’의 <솔직한 미용만화>에서도 7스킨법이 피부 보습 관리법으로 소개되며 그 효과가 입소문을 타고 있다.

그녀는 7스킨법을 실천할 때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은 사용할 토너의 성분과 종류라며, 여러 번 덧바르는 과정이 필수이기에 수분이 금세 증발되지 않는 무알코올, 무향료 성분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소개했다.

또 끈적한 텍스처의 스킨보다는 액체형의 토너를 사용하면 더 빠른 흡수를 도와주고, 건성 피부의 경우는 피부 속 수분이 금방 날아가 건조함이 반복될 수 있으므로 유분과 수분을 조절해 줄 수 있는 제품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된다’의 7스킨법 추천 토너로 소개된 키엘의 ‘칼렌듈라 꽃잎 토너’는 칼렌듈라 꽃잎 추출물의 탁월한 진정 효과와 깊은 보습력으로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효과적으로 케어해주는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