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상반기 매출 3조1308억원·영업이익 4924억원…사상 최대
LG생활건강 상반기 매출 3조1308억원·영업이익 4924억원…사상 최대
  • 박원진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7.07.2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LG생활건강(대표차석용)은 올해 상반기 매출 3조 1,308억원, 영업이익 4,924억원, 경상이익 4,656억원, 당기순이익 3,489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9%, 7.3%, 9.6%, 9.0%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수의 급격한 감소에도 불구하고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로 구성된 안정적인 사업포트폴리오와 럭셔리 중심의 화장품 사업 운영으로 매출과 이익 성장을 이어가며 사상 최대의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안정적인 사업구조와 재무 건전성을 바탕으로 부채비율이 전년 6월말 대비 21.3%p 개선된 59.5%로 낮아졌고, 작년 12월 한국신용평가에 이어 지난 6월 NICE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의 신용등급 또한 ‘AA’에서 ‘AA+’로 상향 조정됐다.

2분기 매출은 1조 5,30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 역신장했고, 영업이익 2,325억원, 경상이익 2,203억원, 당기순이익 1,683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3.1%, 6.8%, 5.6% 증가하며 사상최대 2분기 영업이익, 경상이익,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 2017년 상반기 및 2분기 경영실적
화장품사업은 상반기 매출 1조 6,354억원, 영업이익 3,25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 5.0% 증가했다.

2분기 매출은 7,812억원, 영업이익 1,48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7%, 2.7% 감소했다. 중국 관광객수 급감의 영향을 받은 면세점 채널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6% 감소했지만, 중국 내 럭셔리 화장품 매출 상승을 통해 상당 부분 상쇄했다. 국내 백화점, 방문판매 매출 또한 지속 성장했다.

 
생활용품사업은 상반기 매출 8,036억원과 영업이익 93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 2.1% 성장했다.

2분기 매출은 3,732억원으로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윤고’가 중국관광객이 감소하며 매출이 축소된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0.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87억원으로 3.5% 증가했다. 차별화된 제품 출시와 프리미엄화를 통한 브랜드력 강화로 상반기 시장점유율은 1.2%p 증가한 37.1%를 달성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6,918억원, 영업이익 73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2%, 28.2% 성장했다.

2분기 매출은 3,757억원, 영업이익 45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3%, 28.1% 증가했다. 주요 탄산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씨그램’, ‘토레타’, ‘갈아만든 배’ 등의 비탄산 매출이 고성장을 실현했다. 상반기 시장점유율은 전년 대비 0.9%p 증가한 30.9%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