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 상반기 매출 6.1%↓-영업이익은 무려 30.2%↓
아모레 상반기 매출 6.1%↓-영업이익은 무려 30.2%↓
  • 이슬기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7.07.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모레퍼시픽 사옥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상반기 매출이 6.1% 감소한 3조 2,683억원, 영업이익은 30.2% 감소한 5,089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장기화되고 있는 국내 내수 소비 침체와 외국인 관광객 유입 감소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 아모레는 국내 내수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브랜드 및 채널 정비, 글로벌 시장 다각화로 신성장 동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면세 채널 및 관광 상권 매장 위축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 성장률이 감소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1% 감소한 1조 9,100억원, 글로벌 사업은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성장세가 둔화되어 7.3% 성장한 8,85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은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인한 면세 채널 부진(-14.7%), 그 외 전 경로 관광 상권의 매출 급감으로 매출이 줄었다. 매출 하락으로 인한 고정비 부담 증가, 중장기 성장을 위한 인력, 브랜드, 고객 경험에 대한 투자 지속으로 영업이익 또한 대폭 감소했다.

해외 사업도 매출 성장세가 둔화됐다. 아시아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9.7% 성장한 8,407억원을 달성했다. 중국과 홍콩 등 중화권 지역의 성장세가 둔화되며 수익성이 하락했다. 아세안은 성장 시장인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에서 고성장세를 유지했다.

북미 사업은 브랜드 투자 확대 및 유통 포트폴리오 재정비로 매출(-13.8%) 및 이익이 감소했다. 설화수와 아모레퍼시픽 브랜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여 e-커머스 매출이 확대되었고 라네즈는 세포라닷컴, 직영몰 런칭으로 디지털 플랫폼을 확장했다. 유럽 사업은 롤리타 렘피카 브랜드 라이선스 종료에 따라 매출(-31.8%) 및 이익이 감소했다.

 
이니스프리는 외국인 관광객 유입 감소로 면세 채널 및 관광 상권 매장의 매출이 부진했다. 또한 그린 라운지 확장, 온라인 전용 제품군 강화 등 온-오프 고객 경험 제고를 위한 투자 확대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에뛰드는 면세 채널과 관광 상권 로드숍 매출이 부진하여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에스쁘아는 온라인 채널 판매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에스트라는 이너뷰티 제품 및 메디컬 뷰티 브랜드(리제덤 RX, 아토베리어 등)의 판매 확대로 매출이 성장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대표 상품(트루싱크 염모제, 녹차실감, 컬링에센스 등)의 판매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