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72주년 맞은 아모레 ‘고객중심 경영’ 강조
창립 72주년 맞은 아모레 ‘고객중심 경영’ 강조
  • 이슬기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7.09.0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은 지난 5일 용인시 기흥구 아모레퍼시픽 인재개발원에서 창립 72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의 비전 달성을 위한 ‘고객중심 경영’ 의지를 다졌다.

이날 기념식에서 서경배 회장은 “세상에 없던 혁신 상품을 만들고, 고객을 기쁘게 하는 경험을 선사하며, 디지털을 통해 소통하는 것은 결국 모두 고객중심을 위한 길이며, 우리가 고객중심의 대원칙을 우직하게 지켜 나간다면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진정한 원대한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임직원들과 함께 △고객의 요구를 깊게 탐색하고 △테스트 앤 런(Test & Learn)의 자세를 통해 ‘고객중심’의 대원칙을 실천할 것을 다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속적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확대하고 세상의 아름다운 변화를 이끌어낼 ‘20 by 20’ 약속을 지켜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초 아모레퍼시픽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20만 명 여성의 건강과 웰빙, 경제적 역량 강화를 지원하여 세계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지난 8월 아모레퍼시픽은 UN의 SDGs(지속 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EWEC(Every Woman Every Child, UN의 여성과 아동, 청소년을 위한 글로벌 무브먼트)’에 동참하는 기업으로 선정돼 사회 공헌 약속 이행에 더 큰 힘과 지지를 받게 됐다.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여성의 건강과 웰빙 지원을 위해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 캠페인, 핑크리본 캠페인을 전개하고, 여성의 경제 역량 강화를 위한 희망가게, 뷰티풀 라이프,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활동 등을 바탕으로 매년 최소 70억 원, 5만 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용산 신본사는 단순한 근무 장소의 개념을 넘어 임직원들이 하나의 ‘공동체’로서 ‘열린 소통’을 하는 공간이자, 임직원들의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를 높일 수 있는 공간임을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국내외 임직원, 아모레 카운셀러, 협력업체 관계자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우수 카운셀러, 협력업체, 장기 근속자와 모범사원의 시상식과 더불어 고객중심 경영원칙을 담은 ‘Great Company 비전 달성을 위한 다짐’ 기념 영상을 상영하고, 고객중심의 경영 원칙을 다시금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