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열풍 어디까지 ... 동남아 시장 국내 중소브랜드 부상
K-뷰티 열풍 어디까지 ... 동남아 시장 국내 중소브랜드 부상
동남아시아 내 한국 화장품 수요 전년 대비 2배 증가

우수한 제품력으로 적극적 시장 공략 모색
  • 박원진
  • admin@bkn24.com
  • 승인 2021.12.2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 박원진] 동남아시아 지역에 불고 있는 ‘K-뷰티‘ 바람이 심상치 않다. 동남아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에 따르면 올해 진행한 ‘브랜드 페스티벌’에서 대만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국 화장품 수요가 지난해 대비 2배 증가했다. 한국 드라마와 K팝 등 한류 열풍에 힘입어 K-뷰티 수요도 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동남아시아 지역 K-뷰티 열풍의 바탕에는 우수한 제품력으로 현지 소비자들을 사로잡은 국내 중소 뷰티 브랜드들이 있다. 이들 브랜드는 대기업 못지않은 뛰어난 기술력으로, 적극적인 마케팅과 유통전략 등을 통해 K-뷰티의 열풍을 이끌어가고 있다.

 

스킨1004의 대만 지하철 옥외광고
스킨1004의 대만 지하철 옥외광고

스킨1004, 대만 진출 1년만에 매출 72배 이상 성장

원료주의 스킨케어 브랜드 스킨1004는 지난 달 대만 진출 1주년을 기념해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의 명동이라 불리는 충효복흥역(忠孝復興站)에 지하철 옥외광고를 설치했다.

‘충효복흥역’은 월 유동인구 수가 약 600만에 이르는 대만의 대표적인 번화가이다. 특히 젊은 층의 유동인구가 많고, 타이페이 메인 상권에 위치하고 있어 상업의 중심지로 꼽힌다. 

스킨1004 관계자는 “대만 진출 약 1년만에 브랜드 매출이 72배 이상 성장하는 쾌거를 이뤘다”며 “이번 옥외 광고 외에도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페렌벨의 썸바이미(SOME BY MI)
페렌벨의 ‘썸바이미’(SOME BY MI)

썸바이미, 적극적인 SNS 마케팅으로 지난 해 매출 727억원 달성

페렌벨의 자연주의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썸바이미(SOME BY MI)는 지난해 적극적인 SNS 마케팅으로 동남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끌며 매출 727억원을 달성했다.‘’

썸바이미는 지난 4월 쇼피 전체 화장품 카테고리 매출 2위를 차지, 글로벌 뷰티 브랜드로 인정받았다. 이러한 성장 배경에는 즉각적인 문의 해결, 소셜 캠페인 전개 등 SNS를 통한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이 효과를 봤다는 분석이다.

 

지엔디알의 ‘오렌지 데오드란트’
지엔디알의 ‘오렌지 데오드란트’

지엔디알, 동남아 최대 온라인 멀티샵 라자다 및 쇼피 입점

비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지엔디알은 동남아시아 최대 온라인 멀티샵 라자다 및 쇼피 입점을 통해 K뷰티 알리기에 나섰다.

지엔디알은 동남아의 아마존이라 불리는 플랫폼 쇼피와 동남아 6개국에서 연간 1억 명 이상이 이용 중인 라자다에 입점했다. 지엔디알은 쇼피 진출국 중 싱가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에 브랜드관을 오픈할 예정이다. 라자다 1차 판매국가는 싱가폴,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24일 뷰티코리아뉴스와의 통화에서 “동남아 시장은 많은 인구 수를 기반으로 높은 성장성이 기대돼 최근 뷰티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특히 중소 브랜드들이 제품 경쟁력을 입증하며, 각양각색의 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어 동남아 시장 내 K-뷰티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진
박원진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2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