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옷 이렇게 관리하세요~
겨울옷 이렇게 관리하세요~
  • 이동근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7.01.1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도 어느덧 중반, 겨울옷 관리에 대한 중간 점검이 필요한 시기다. 마찰이 많은 부위에 보풀이 생기지 않았는지, 패딩의 볼륨이 살아있는지, 오염은 없는지 등을 확인해 그에 따른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유닉스전자 관계자는 “의류의 소재, 종류에 따라 관리 방법은 천차만별이지만 기본적인 방법만 숙지하고 있어도 오랫동안 새옷처럼 입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으로 손이 자주 가는 니트는 쉽게 보풀이 일어나는 것이 골칫거리다. 면도기, 눈썹칼 등을 사용해 보풀을 제거하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는데 자칫 옷감을 상하게 하거나 올을 풀리게 할 위험이 있다.

유닉스전자의 ‘보풀제거기’는 강력한 3중날이 옷감 손상이나 올풀림 없이 깔끔하고 빠르게 보풀을 제거해준다. 보호캡이 있어 얇은 의류도 손상 없이 제거해주며 청소용 브러시 및 탈부착이 가능한 투명 받침통으로 잔여물의 깔끔한 처리가 가능하다. 충전식, 건전지식으로 구분되어 있어 편의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패딩의 경우 충전재의 종류에 따라 덕다운, 구스다운 등으로 구분되며 최근에는 인공 충전재를 사용한 비건 패딩까지 다양하다.

패딩은 드라이크리닝 시 사용되는 유기용제가 보온성을 지속시키는 역할의 유지분을 녹여 다운을 손상시키고 이로 인해 보온성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중성세제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세탁 시 탈수 단계에서 송곳으로 구멍을 뚫은 테니스공 4~5개를 함께 넣으면 패딩의 볼륨을 살릴 수 있다.

가죽 의류의 경우 습기, 직사광선 등에 취약하다. 눈이나 비를 맞았다면 마른 수건으로 닦아낸 후 직사광선을 피해 말릴 것. 방치했을 경우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므로 전용 클리너로 오염물을 바로 제거해야 한다.

보관 시에는 통풍이 잘 되는 천 소재의 커버를 씌워 걸어두고 함께 보관한 습기 제거제가 직접 닿을 경우 옷감이 수축되거나 변색될 수 있으니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