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톱 위의 '작은 행복' ... 셀프 홈케어 네일용품 인기 상승
내 손톱 위의 '작은 행복' ... 셀프 홈케어 네일용품 인기 상승
  • 임도이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8.07.0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셀프 네일용품이 ‘소확행’을 추구하는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H&B스토어 랄라블라(구 왓슨스)에 따르면 올해 1월~6월 동안 네일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128%로 신장했다.

이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과 나를 위한 작은 사치를 의미하는 ‘미코노미’ 등의 소비 트렌드 열풍으로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스스로를 가꾸고 관리하며 기분전환을 하는 여성 고객들이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네일 제품의 매출을 구체적으로 보면 손톱정리용 소도구의 매출이 약 118%, 네일 스티커 및 인조손톱류의 매출이 134%, 매니큐어의 매출이 110%로 급증했다고 랄라블라측은 설명했다.

고객들은 니퍼, 푸셔, 파일 등의 손톱 정리용 소도구로 직접 손톱을 정돈 한 후에, 간단히 네일 스티커나 팁을 붙이고 끝부분을 자신의 손톱 모양에 맞게 다듬기만 하면 예쁜 손톱을 완성할 수 있다.

 

한 고객이 랄라블라 매장에서 셀프 네일스티커를 살펴보고 있다.
한 고객이 랄라블라 매장에서 셀프 네일스티커를 살펴보고 있다.

네일 스티커의 가장 큰 장점은 그날의 옷 코디와 컨디션에 따라 간단히 손톱 컬러와 모양을 바꿀 수 있다는 점이다. 네일아트 숍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짧은 시간에 손쉽게 손톱을 완성할 수 있어 젊은 20~30대 여성뿐만 아니라 40대 이상의 여성 고객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특히 ‘1초 성형 네일’로 인기있는 브랜드 ‘데싱디바’는 예쁜 컬러감과 다양한 디자인, 밀착력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여름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과감하고 화려한 패턴의 컬러풀한 네일 스티커의 인기가 급증하고 있다고 랄라블라 관계자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