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업계 신시장 개척 붐
뷰티업계 신시장 개척 붐
이너뷰티 스킨케어 등 다양한 분야 진출
  • 박원진
  • admin@bkn24.com
  • 승인 2020.03.0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너 뷰티가 뷰티업계의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뷰티코리아뉴스 / 박원진] 최근 뷰티 업계에 ‘신시장’ 개척 붐이 활발하다.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등 화장품에 집중된 기존의 제품 카테고리를 넘어 이너뷰티 제품, 반려동물 케어 용품 등 다양한 유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뷰티 업계의 신규 사업 확장 추세는 작년 하반기부터 올해까지 이어지며 업계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다.

 

먹는 화장품 이너뷰티 시장 브랜드

스킨케어에 초점 맞춘 제품들 다양

요즘 신시장 개척에 나서는 브랜드 중 눈에 띄는 분야는 이너뷰티.  바로 먹는 화장품이다. 2030 세대에서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피부 및 미용에 좋은 성분을 담은 이너뷰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서다. 실제로 이너뷰티 시장은 올 한해에만 글로벌 전체 시장 규모가 약 7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존 뷰티 브랜드들 역시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관련 제품들을 속속 내놓고 있다. 특히 뷰티업계에서 선보이는 제품들은 콜라겐, 히알루론산 등 스킨케어에 초점을 맞춘 성분을 중점적으로 배합, 화장품과 함께 사용하면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제품을 주로 선보이는 점이 특징이다.

 

# ​제이준코스메틱은 이너뷰티에 관심이 높은 2050 여성들을 겨냥, 최근 ‘물광 콜라겐 젤리’를 선보이며 이너뷰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흡수력이 좋은 저분자피쉬콜라겐 2,000mg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비타민C 등 스킨케어를 돕는 다양한 영양소를 배합한 젤리 스틱 타입 제품으로, 휴대와 섭취가 간편한 것이 눈에 띄는 제품이다. 

항산화 효과가 있는 안토시아닌을 함유한 블러드 오렌지 농축액 1,800mg으로 상큼한 맛도 더했다. 제이준코스메틱은 물광 콜라겐 젤리 출시에 발맞춰 베스트셀러인 ‘블랙 물광 마스크팩’과 물광 콜라겐 젤리를 함께 세트로 구성, 먹고 바르는 물광 케어가 가능한 ‘더블 물광 케어 세트’도 함께 선보였다.

# 참존과 셀트리온은 이너뷰티 관련 전문 브랜드를 새롭게 런칭한 경우다. 참존은 올 2월 초 이너뷰티 및 다이어트 전문 브랜드 ‘라임존’을 신규 런칭했다. 앰플 형태로 섭취 가능한 ‘참 콜라겐 프리미엄’을 비롯해 구미, 시리얼 바 등 다양한 형태로 콜라겐을 섭취할 수 있는 ‘참 콜라겐’ 시리즈 3종을 선보였다. 셀트리온 역시 지난 12월 종합 이너뷰티 브랜드 ‘이너랩’을 새롭게 선보이며 양태반 원료의 ‘로얄 뷰티 플라센타’를 출시한 바 있다. 

# 이 밖에 아모레퍼시픽은 기존에 운영하던 이너뷰티 브랜드 ‘바이탈뷰티’ 외에 지난해 초 ‘큐브미’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이며 다이어트 및 스킨케어와 관련한 다양한 이너뷰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펫팸족’ 위해 더 순하게, 맞춤형으로

반려동물 스킨케어 및 관련 용품 출시

그런가 하면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아끼는 ‘펫팸족(petfamily族)’들에 초점을 맞춰 반려동물 전용 제품을 내놓는 브랜드들도 늘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전용 스킨케어 제품들은 반려동물의 피부가 사람보다 연약하거나 모질 관리까지 신경 써야 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 기존의 일반 스킨케어 제품들 못지않게 순하고 안전한 성분들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다. 뿐만 아니라 사람에 비해 냄새에 민감한 반려동물을 위해 향 또한 꼼꼼히 신경쓰고 있다. 

 

# ​이니스프리는 지난 1월 반려동물 전용 제품인 ‘디어펫 샴푸' 2종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반려동물의 피모 고민에 맞춘 식물성 원료의 펫 전용 샴푸로, 식물 유래 사탕수수 및 코코넛 계면활성제, 5가지 성분 무첨가 처방으로 어린 강아지부터 노견, 민감한 피모를 가진 반려동물까지 모두 사용 가능하다. 후각이 예민한 반려동물을 위해 라벤더 베이스 보타니컬 향을 적용했다. 다양한 피모 타입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 프리메라 역시 2월 초 pH 중성 처방을 적용한 저자극 펫 전용 샴푸 ‘마일드 카밍 라인’ 2종을 선보였다. 2종 모두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 성분이 편안한 세정을 돕고 세정 후 털이 엉키지 않게 촉촉하고 윤기 있게 관리해주는 2 in 1 샴푸이다. 강아지와 고양이의 특성에 맞춰 각각 은은한 시트러스 허벌 계열 향 및 무향으로 출시되었다.

# 마녀공장은 지난해 9월 반려동물 전문 브랜드 ‘베네펫’을 새롭게 선보이고 반려동물을 위한 중성샴푸 ‘아르간 너리싱 삼푸’ 및 유해한 화학물질을 배제한 향균 탈취제 ‘시트러스 블렌딩 데오드란트’, 7종의 비타민과 프로바이오틱스 성분을 담은 가루 타입 영양제 ‘헬스케어 프로바이오틱스 앤 멀티비타민’ 등 제품을 선보였다.

# 이 밖에 애경산업과 LG생활건강은 지난 2016년경부터 반려동물 관련 브랜드인 ‘휘슬’과 ‘시리우스’를 각각 선보이며 시장에 일찌감치 뛰어들기도 했다. 두 브랜드 모두 반려동물 스킨케어 제품은 물론 관련 위생용품 등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활발하게 제품 라인업을 늘려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뷰티업계의 신사업 진출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이너뷰티 시장과 반려동물 관련 시장은 성장세가 높아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원진
박원진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