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릴 필요 없다 ... 100% 리얼 매니큐어 ‘인코코’ 한국 리뉴얼 론칭
말릴 필요 없다 ... 100% 리얼 매니큐어 ‘인코코’ 한국 리뉴얼 론칭
독보적인 기술력의 세계 유일 붙이는 매니큐어 브랜드 ... 전 세계 특허 보유

국내 소비자 트렌드 반영 ...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자인과 상품 구성으로 출시

나만의 패션 룩에 맞게 빠르게 붙이고 손쉽게 지울 수 있는 스타일리시 셀프 네일

6월 4일부터 인코코 자사몰에서 판매 시작 ... 론칭 기념 다양한 프로모션 진행
  • 임도이
  • admin@bkn24.com
  • 승인 2020.06.0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코리아뉴스 / 임도이]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인코코는 더 이상 말릴 필요 없는 100% 리얼 스피드 매니큐어 제품으로 유명하다.

인코코는 세계 유일의 ‘붙이는 매니큐어’를 개발해 미국, 유럽, 아시아 시장에서 매니큐어 혁명을 일으킨 코스메틱 기업으로,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바르는 매니큐어의 한계에서 벗어나 빠르고 간편하면서도 손톱 손상을 최소화시킨 리얼 네일(real nail) 브랜드이다. 매니큐어를 액상이 아닌 드라이 매니큐어로 변화시켜 베이스, 컬러, 탑 코트를 얇게 필름화 해 손톱 손상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 브랜드는 제조기술로 전 세계 특허를 받았으며, 네일 브랜드로는 최초로 국내 식약처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에 국내 시장에 새롭게 선보이는 인코코 제품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뉴욕의 감성과 패션 트렌드를 바탕으로, 앞서가는 국내 소비자들의 트렌드와 니즈를 반영하여 한층 다채로워진 디자인과 상품 구성으로 패션 피플을 사로잡는다는 각오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리뉴얼에 맞춰 새롭게 출시된 제품 라인업은 컬러 12종, 글리터 13종, 디자인 9종, 그리고 케어 제품 1종을 포함하여 총 35종이다. 

이들 제품은 전용 리무버를 사용하여 손쉽게 지울 수 있어 기존의 젤 네일이나 네일 팁 스티커 제거 후 우려되는 손톱 손상이나 불편함 없이 나만의 패션 스타일과 룩에 따라 빠르고 손쉽게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한편, 인코코 자사몰에서는 리뉴얼 론칭을 기념하여 신규 회원 및 첫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론칭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공식 웹사이트 신규 가입 고객 모두에게 할인 쿠폰을 제공하며, 6월 한 달간 구매 금액에 따라 포인트로 활용 가능한 악센트 네일 제품 및 인코코 전용 리무버를 선물로 증정한다.

참고로 1988년 설립된 인코코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네일을 병이 아닌 붙이는 100% 드라이 매니큐어로 변화시켜 액상 매니큐어의 개념을 새롭게 정립했다. 전 세계 특허를 받은 혁신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을 개발하여 모던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함을 추구하는 현대 여성들에게 다채로운 셀프 네일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글로벌 네일 전문 브랜드 ‘인코코(INCOCO)’가 새로운 유통파트너를 통해 한국 시장에 리뉴얼 론칭됐다.

 

임도이
임도이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