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폐막
아모레퍼시픽,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폐막
  • 임도이
  • admin@bkn24.com
  • 승인 2021.07.0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로고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로고

[뷰티코리아뉴스 / 박정식] 아모레퍼시픽의 '2021년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30일 막을 내렸다.

올해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20주년을 맞아 한국 단편영화 20년의 발자취를 되짚어보는 특별 프로그램 'Back to the SHORTS!'를 선보였다.

아모레퍼시픽은 ‘후원은 하되 관여는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바탕으로 올해로 20년째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지원했다. 상대적으로 주목받기 어려운 분야인 단편영화를 꾸준히 후원하며 한국 영화 산업 발전의 초석을 다지는 데 기여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2002년 제1회 ‘장르의 경계를 넘어, 장르의 상상력에 도전하는’을 시작으로 2020년 ‘I LOVE SHORTS!’까지 신인 영화감독 발굴과 단편영화 팬들의 즐거움을 제공해왔다. 그동안 영화제는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 번의 구타’(액션, 스릴러) 등 총 5개 부문으로 나눠 경쟁부문 공모를 진행해왔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통해 데뷔한 감독, 배우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명량’의 김한민, ‘곡성’의 나홍진, ‘범죄와의 전쟁’의 윤종빈 등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 감독들이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이다. 류혜영, 안재홍, 최우식, 한예리 등 주목받는 여러 배우도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거쳤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통해 데뷔한 감독들은 다시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앞선 참가자들이 차세대 신진 감독들을 발굴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한국 영화계에 신선한 활력을 공급해 왔다고 평가받는 이유다.

미쟝센 단편영화제에 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임도이
임도이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1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