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만나는 하이엔드 스파
제주에서 만나는 하이엔드 스파
본에스티스 BEAUTY&SPA, 파르나스 호텔 제주 오픈
  • 이동근
  • admin@bkn24.com
  • 승인 2022.07.23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르나스 호텔 제주 ‘본에스티스 BEAUTY&SPA’’ 고객 라운지 전경. 
파르나스 호텔 제주 ‘본에스티스 BEAUTY&SPA’ 고객 라운지 전경. 

[뷰티코리아뉴스 / 이동근] 에스테틱 리더 한도숙 박사의 34년간 스킨케어 노하우가 담긴 하이엔드 스파 ‘본에스티스 BEAUTY&SPA’가 파르나스 호텔 제주에 오픈한다.

100여평의 대규모를 자랑하는 ‘본에스티스 BEAUTY&SPA 파르나스 호텔 제주’는 커플 스위트 룸, 프라이빗 룸 등 익스클루시브한 공간으로 마련되어 있다. 각각의 룸마다 우아한 제주의 자연을 180도 파노라마 오션뷰 조망을 만끽할 수 있는 통창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본에스티스 BEAUTY&SPA에서는 자연친화적 피부과학으로 완성된 본에스티스 헤리티지 독자 성분 ‘파이 펩타이드 콤플렉스 (pi Peptide Complex™)’를 담은 ‘파이테라피(pi THERAPY)’ 라인 제품만을 사용하며, 고급화되고 전문화된 테라피스트들의 페이셜 & 바디 마사지로 스파를 찾은 이들에게 최상의 휴식을 선사한다.

최고급 테라피로 꼽히는 시그니처 프로그램 ‘레저렉션 트리트먼트’는 70만원대를 호가하지만 젊음과 아름다움을 되찾으려는 이들의 꾸준한 선택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파이테라피 (pi THERAPY)’ 라인의 제품을 활용한 바이탈라이제이션, 퓨리피케이션, 일루미네이션 등 다양한 트리트먼트 프로그램을 만나 볼 수 있다.

파르나스 호텔 제주는 본에스티스 BEAUTY&SPA 오픈을 기념하며 투숙 고객 대상 ‘Spa Experience Package’ 특별 패키지 선보인다. 해당 패키지는 에메랄드 빛 제주 바다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객실 1박과 커플 트리트먼트 프로그램 2인 (50분)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본에스티스 BEAUTY&SPA는 1989년 시작으로 국내 최초로 하이엔드 스파 시스템을 적용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스킬 매뉴얼 개발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이에 본에스티스 BEAUTY&SPA 한남점은 단순 미용 목적으로 스파를 찾는 것을 넘어 휴식과 명상, VVIP들의 사교 모임 공간으로 자리매김 하며 명품 스파로 명실상부하고 있다.

본에스티스 BEAUTY&SPA는 한도숙 대표는 “지난해 위드코로나를 기점으로 제주도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프라이빗한 여행으로 호캉스를 즐기며 고급 스파를 선호하는 분들이 늘고 있다”며 “본에스티스 BEAUTY&SPA 파르나스 호텔 제주의 오픈은 럭셔리한 휴식 문화를 추구하는 이들에게 하이엔드 스파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근
이동근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Zz 2022-07-25 14:12:03
애들 푼돈 주면서 갑질하고 괴롭히고 사장놀이하니깐 재밌지?ㅋㅋㅋ 에라이 씹쓰레기새끼야 좀 죽어라 너같은 개새끼가 살 필요가 없는 세상이라니깐 니가 싸질러놓은 세마리 똥 치우고 다 죽여버리고 너도 죽어이 개만도 못한 늙은 양아치새끼야 좀애들 푼돈 주면서 갑질하고 괴롭히고 사장놀이하니깐 재밌지?ㅋㅋㅋ 에라이 씹쓰레기새끼야 좀 죽어라 너같은 개새끼가 살 필요가 없는 세상이라니깐 니가 싸질러놓은 세마리 똥 치우고 다 죽여버리고 너도 죽어이 개만도 못한 늙은 양아치새끼야 좀애들 푼돈 주면서 갑질하고 괴롭히고 사장놀이하니깐 재밌지?ㅋㅋㅋ 에라이 씹쓰레기새끼야 좀 죽어라 너같은 개새끼가 살 필요가 없는 세상이라니깐 니가 싸질러놓은 세마리 똥 치우고 다 죽여버리고 너도 죽어이 개만도 못한 늙은 양아치새끼야 좀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2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