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차단제 시장 ‘쑥쑥’
자외선차단제 시장 ‘쑥쑥’
  • 임도이 기자
  • admin@bkn24.com
  • 승인 2017.08.17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외선차단제 시장이 뜨겁게 성장하고 있다. 매년 강해지는 자외선에 자외선차단제를 연중 필수품으로 사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한 면세점은 자외선차단제 매출이 2014년 상반기 대비 올해 약 3.4배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외선차단제 소비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다. 요즘 소비자는 가벼운 외출용, 운동용, 덧바르기 위한 용도 등 생활패턴에 맞추어 다양한 선케어 제품을 구비하고 사용하는 추세다.

화장품 업계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다양한 타입의 자외선차단제를 속속 선보여 눈길을 끈다. 휴대하며 덧바르기 좋은 선스틱부터 마라톤·서핑 등 스포츠 환경에 최적화된 자외선차단제 등 선제품이 다양화되고 있다.

 
화장품 업계, 선케어 전문 브랜드 선보여

국내 선케어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선케어 전문 브랜드도 출시됐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기는 인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스포츠 환경에 최적화된 전문적인 선케어 제품은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에 착안해 스포츠 전문 선케어 브랜드인 ‘아웃런’을 런칭했다.

아웃런은 마라톤·서핑·페스티벌 등 최근 젊은 층이 즐기는 스포츠 종목에 꼭 맞는 자외선차단제를 선보여 스포츠족 사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최근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아웃런’의 6~7월 매출이 지난 두 달 대비해 약 2배로 성장했다. 서핑, 수상스키와 같은 워터 스포츠 환경에 최적화된 아웃런 ‘울트라 서핑 선크림 SPF50+ PA++++’은 강력한 워터프루프 기능성을 갖춘 전문적인 제품으로 동기간 판매량이 약 3배까지 늘었다.

아웃런 담당자는 “야외에서 운동을 즐길 때 자외선차단제는 수분 섭취만큼 중요하다. 최근 아웃도어 스포츠 등 야외활동 패턴에 맞추어 자외선차단제를 다양하게 구비하여 사용하고 있으며, 남성들도 운동할 때 선케어를 필수적으로 바르는 추세이다.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아웃도어 라이프를 연구해 전문적인 자외선차단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휴대하며 덧바르기 쉬운 선스틱 인기

선스틱의 인기도 선케어 시장 성장에 큰 역할을 했다. 헬스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에 따르면 스틱형 제품의 매출이 전년 대비 약 90% 증가했다. 휴대가 용이하고, 언제 어디서나 덧바르기 편리하다는 장점으로 선스틱을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자, 다양한 기능성을 갖춘 선스틱 제품이 출시되었다.

아이오페 ‘UV쉴드 선스틱 SPF50+ PA++++’은 자외선은 물론 피부에 유해한 미세먼지 차단을 돕는 마이크로 필터 시스템(Micro-Filter System™)을 적용한 제품이다. 피부 장벽 강화에 도움을 주고 사용감은 산뜻한 점이 특징이다.

선명한 컬러 발색이 돋보이는 이색 선스틱도 눈길을 끈다. 아웃런 ‘컬러선스틱 SPF50+ PA+++’은 국내 최초로 출시된 컬러 자외선 차단 스틱이다. 핑크·오렌지·옐로우·블루·민트 등 다섯 가지 컬러가 그대로 선명하게 발색되어, 야외 활동 시 자외선 차단은 물론 개성도 연출할 수 있어 페스티벌·바캉스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워터프루프 기능을 갖추어 땀이나 물에 강해 물놀이는 물론 서핑과 같은 고강도 워터 스포츠에도 즐겁게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다.

메이크업 베이스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 선스틱도 출시됐다. 리리코스 ‘마린 더블 프로텍션 선스틱 SPF50+ PA+++’은 화사한 핑크빛으로 피부를 한결 밝고 환하게 만들어준다. 바다에서 수확한 붉은 해조류 추출물이 함유된 마린 더블 프로텍션(Marine Double Protection)이 지친 피부를 케어해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