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일아트와 손톱 건강
네일아트와 손톱 건강
  • 김길수
  • admin@bkn24.com
  • 승인 2014.03.14 09:34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은 여자의 계절이다.  봄을 재촉하는 화려한 옷들이 쇼윈도를 장식하기 시작하면 여성들의 손길은 더욱 분주해진다. 

네일 아트는 어느새 여성들의 일상에서 계절 변화는 물론 크리스마스나 할로윈데이 같은 특별한 날에 맞춰 포인트를 줄 수 있는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반짝이는 컬러 아래 내 손톱을 해치고 있을지도 모르는 부작용을 알아두자.

손톱 끝이 조각처럼 부숴져 손가락으로 뜯어 내거나 손톱 가위로 잘라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뿌리에 비해 얇고 약한 손톱 끝은 일상에서 쉽게 손상되곤 하지만, 네일 아트를 자주 하는 사람이라면 이 증상이 손톱 질병의 첫 신호가 될 수도 있다.

이는 자극성이 강한 매니큐어와 아세톤이 손톱의 수분 흡수를 방해하여 지나치게 건조해진 손톱이 손상되는 조갑박리증이다.  일정기간 반복적으로 네일 아트를 시술할 경우 빈번하게 생기는 질병이다.

조갑박리증으로 인한 손톱 표면 균열이나 조직 박탈은 손톱의 염증 발생 혹은 무좀균 감염 가능성을 높이므로 손톱 영양제를 바르거나 비타민과 철분을 섭취해 손톱에 영양을 보강해주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센터 내과전문의>

-아름다움을 디자인하는 뷰티코리아뉴스-

김길수
김길수 admin@bkn24.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운대 2014-03-18 13:53:54
조갑박리증은 대부분은 손발톱 끝부분부터 아래쪽 피부와 분리되지만 때에 따라서는 양쪽옆이나 손발톱이 나오는 부위에서 벗겨지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 예방책도 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건강관리협회 김 선생님.

김나나 2014-03-18 13:51:10
"김나나 ?"...김이 날 리가 있을까요 ....그래서 김안난다. 조갑박리증은 청소원이나 미용사등에게 흔히 발생한다고 합니다. 유사직업을 가진 분들도 특히 조심해야 하겠습니다. 일단 건강관리협회 김길수 과장님 말에 따라 영양제를 좀 먹어야 겠다. 그리고 정기적인 건강검진도 실천해아겠고.

한송이 2014-03-18 13:48:51
여성분들이 많이 쓰는 네일폴리쉬와 리무버는 손발톱을 건조하게 만들고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삼가고 핸드크림이나 오일로 보습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빨래나 설거지를 하실 때는 반드시 장갑을 착용하시고,
물이 닿은 후에는 꼭 물기를 잘 닦아아주는 요령. 건강관리협회 김 과장님 손톱 잘 나게 하는 약 없나요 ? ㅎㅎ

한마부 2014-03-18 13:47:41
아..여기 또...전문가그룹들이 등장하셨다. 그래서 댓글 한줄 // 조갑박리증은 청소원이나 미용사등에게 흔히 발생하는데
조갑박리증의 가장 큰 원인이 습하거나 건조한 상태, 세제 등 화학물질에
빈번한 노출이 원인입니다. 김길수 과장님 늘 좋은 발제 감사드립니다.

전문인 2014-03-18 13:46:19
저는 피부, 종합검진 등 분야 나름 전문인입니다. 전신질환에 의한 조갑박리증이 생길경우 갑상선기능이상, 임신, 매독 및 포르피린병 등에 기인한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어디까지나 "전신질환"에 의한 경우이니 일반적으로는 국소적 질환에 기인한 경우가 훨씬 많지 않을까요 .. 원인모를 조갑박리가 일어난경우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 종합검진센터 김과장님 정보 감사드립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도이
  • 명칭 : (주)헬코미디어
  • 제호 : 뷰티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58
  • 등록일 : 2013-02-08
  • 발행일 : 2013-03-02
  • 발행·편집인 : 임도이
  • 뷰티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13-2021 뷰티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kn24.com
ND소프트